식약처·문체부 협력하여 도핑방지·불법 의약품 유통근절
상태바
식약처·문체부 협력하여 도핑방지·불법 의약품 유통근절
  • 조혜원 기자
  • 승인 2020.06.04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문화체육관광부는 스포츠 도핑방지를 위해 협력한다.

식약처와의 체계적인 정보 공유와 협력은 선수들이 도핑의 유혹에 빠지지 않도록 경각심을 줄 것이다.

도핑이 헬스장이나 학원 등까지 일반화되고 있는 만큼, 이번 협력을 통해 선수들을 넘어 더욱 많은 국민들의 건강을 지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문화체육관광부는 스포츠 도핑방지 활동과 불법 의약품 유통·판매 근절 활동 간 연계를 강화하기 위해 국립현대미술관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양 부처는 협약을 통해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문체부의 스포츠 도핑방지 정책과 식약처의 불법 의약품 유통·판매 수사 활동을 연계한다.

지난해 불법 유통·판매되는 스테로이드에 대한 식약처의 단속 결과, 불법 제조·판매한 16명이 적발되어 신속히 검거했다. 이를 구매한 운동선수에 대해서는 도핑방지 규정에 따라 자격정지 등의 제재를 취했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양 부처는 교육, 홍보 및 연구 등에도 협력하기로 했다.

불법 의약품 판매·투여 및 도핑 관련 정보 등을 공유한다. 불법 의약품 복용의 위험성, 의약품 오·남용 관련 건강 위협 사례, 도핑 금지약물 등에 대한 자료 제공에 협력하기로 했다.

운동선수·지도자 등에 대한 합동교육을 진행한다. 불법 의약품 거래에 대한 처벌내용, 불법 제조 의약품의 위험성, 의약품 오·남용 피해 등을 알리고 스포츠 도핑방지 활동 확산을 위해 노력한다.

불법 의약품 복용의 위험성을 알리기 위한 홍보에도 함께 한다.

식약처는 문체부 산하 한국도핑방지위원회 조사위원회 위원으로 참여한다. 한국도핑방지위원회는 식약처의 요청 시, 불법 의약품 유통·판매 수사 등에 대해 자문·협력할 예정이다.

최근 코로나19로 도핑검사가 느슨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높다. 도핑 및 불법 의약품 유통·판매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고, 의심스러운 사례에 대한 즉각적 표적검사 실시 등 강력하게 조치할 계획이다.

문체부와의 협력을 통해 그동안 불법 의약품 제조·판매자 위주의 단속에서 한걸음 나아가 구매를 위축시켜 불법 의약품 유통을 근절시키는 큰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