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컬큐브] 울산 북구 당사항·어물항·동구 주전항, 해양관광 활성화 기대
상태바
[로컬큐브] 울산 북구 당사항·어물항·동구 주전항, 해양관광 활성화 기대
  • 안치영 기자
  • 승인 2020.05.22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기사 내용과 관련없는 이미지 사진. 해양수산부.
사진= 기사 내용과 관련없는 이미지 사진. 해양수산부.

울산시는 동구 주전항 인근, 북구 당사항과 어물항을 도심형 어촌과 어항으로 조성한다.

광역도심을 배후에 두고 있는 울산의 어항과 어촌이 어촌뉴딜 300사업을 통해 시설 현대화는 물론 울산의 해양관광 활성화와 어촌의 혁신 성장을 견인하는 데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울산시는 22일 동구 주전항 인근, 북구 당사항과 어물항을 도심형 어촌과 어항으로 조성하는 '2020 어촌뉴딜 300사업’에 본격 착수한다고 밝혔다.

해양수산부가 추진하는 국책사업으로 어촌 환경개선을 위해 울산에서는 동구 주전항, 북구 당사항·어물항 등 3곳이 선정됐다.

이에 북구 당사항·어물항은 지난 19일 당사마을회관에서, 동구는 21일 동구 주전어촌체험마을 안내센터에서 시와 해당 구청, 용역사, 어촌계와 마을주민, 한국농어촌공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각각 착수보고회를 가졌다.

내년까지 총 341억원을 투입, 차별화된 콘텐츠 발굴과 어촌·어항 통합 개발 등을 통해 어촌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다양한 사업이 펼쳐진다.

동구 주전항에는 총 100억원을 투입해 방파제 신설과 물양장 축조, 어린이물놀이장 조성, 해파랑길 경관 개선 등을 진행한다.

북구 당사항과 어물항에는 파도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이안제 조성, 방파제 안전시설 보강, 진입도로 및 주차시설, 해양레저시설, 해양낚시공원 경관 등이 조성된다. 총사업비는 141억원이다.

지난해 선정된 동구 방어진바다소리길의 경우 바다소리길 조성사업, 다목적 복합공간조성과 어항시설 현대화 등이 2021년 준공을 목표로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내년 사업은 오는 9월 3일부터 9일까지 전국 50곳 선정을 계획으로 공모 중이다.

울산시는 해안을 끼고 있는 구·군과 적극적으로 준비 중이며, 대상지로 선정되면 1곳당 평균 100억원(국비 70%, 지방비 30%,최대 150억원)을 지원받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