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큐브마켓] 구박받던 '못난이' 농산물 ‘농가·가공업체·해외프랜차이즈·유통공사 거버넌스 업무협약’ 해외시장 개척한다
상태바
[큐브마켓] 구박받던 '못난이' 농산물 ‘농가·가공업체·해외프랜차이즈·유통공사 거버넌스 업무협약’ 해외시장 개척한다
  • 조혜원 기자
  • 승인 2020.05.17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농림축산식품부.
사진=농림축산식품부.

규격을 맞지 않는 '못난이' 농산물의 수출을 지원하기 위해 관련 업체이 업무협약을 했다.

농식품 수출 농가와 기업 간 상생 협력 모델을 구축함으로써 농가는 소득을 높이고 기업은 해외에서의 매출을 늘리는 등 상호 이익이 증진될 것으로 기대된다. 작지만 현장에서 체감할 수 있는 사업을 지속해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17일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15일 농산물 비규격품을 원료로 한 가공식품 수출을 촉진하기 위해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와 케이베리(K-berry, 딸기), 케이머쉬(K-mush, 버섯), 케이그레이프(K-grape, 포도) 등 생산자 대표 수출 회사, 가공 및 해외 진출 프랜차이즈 업체 등 11개사가 참여하는 다자간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비규격품'(일명 못난이) 농산물은 건조도, 외형이나 색깔, 신선도, 숙도, 선별 상태 등 일부 품질 기준에 못 미쳐 자체 폐기하거나 헐값에 판매하던 농산물이다.

생산자 단체에서 비규격품을 공급하면 ㈜모건푸드는 가공을 통한 상품 제작, ㈜아라프룻은 수출 상품 개발·기획 및 수발주 관리, ㈜프레시스는 해외 바이어(buyer) 발굴 및 수출 대행 등을 담당한다.

㈜디딤, ㈜CJ 푸드빌, ㈜커피베이 등 해외에 진출한 프랜차이즈 업체는 가공 제품의 안정적 구매와 메뉴 개발, 해외 소비 확대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번 MOU를 통해 4개 품목(딸기, 포도, 버섯, 파프리카)의 가공 상품 개발이 가속화될 것으로 농식품부는 내다보고 있다.

딸기의 경우 올해 3월부터 가공화 사업이 진행되고 현재까지 97t 규모의 비규격품을 제품화했다. 연간 제품화 목표 규모는 500t이다.

상품 개발이 이뤄지는 대로 품목별 수출 목표를 설정한 후 관련 정책을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