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큐브] 삼성·현대차, 미래먹거리 위해 거버넌스... 차세대 전기차 배터리사업 도모
상태바
[마켓큐브] 삼성·현대차, 미래먹거리 위해 거버넌스... 차세대 전기차 배터리사업 도모
  • 최연훈 기자
  • 승인 2020.05.13 2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참고용 이미지
사진=뉴시스. 참고용 이미지

 

미래 먹거리산업을 위해 재계 1·2위 그룹의 총수들이 거버넌스를 위해 만났다.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상황 악화의 상황속에서 단기 탈출정책이 아닌 장기적 탈출방안으로 차세대 전기차 배터리사업을 도모하기 위해 선대의 악연도 넘어섰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재계 1·2위 그룹 총수들 거버넌스 위한 물꼬 텃다

13일 재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과 정 부회장은 이날 오전 삼성SDI 충남 천안사업장에서 만나 차세대 전기차용 배터리인 전고체 배터리 개발 현황과 향후 사업전략을 공유했다.

이 부회장과 정 부회장은 방북사절단, 청와대 초청 간담회 등 공식적인 행사에서 수차례 함께한 것만이 아니라 두 살 차이의 비슷한 연배로 인해 사적 친분도 있지만 특정 사업과 관련해 따로 자리를 마련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아울러 현대차 총수가 삼성 사업장을 방문한 것도 최초다.

삼성 고위 관계자는 "삼성이 개발한 차세대 전기차용 전고체 배터리 기술을 미래고객인 현대차 측에 소개하는 차원"이라며 "양 그룹 간 전기차 배터리 관련 공동투자나 사업협력 양해각서(MOU) 체결 등을 염두에 두고 만난 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날 회동에는 삼성에서 이 부회장을 비롯해 전영현 삼성SDI 사장, 황성우 삼성종합기술원장(사장) 등이 참석했고, 현대차에서는 정 부회장과 함께 현대·기아차 연구개발본부 알버트 비어만 사장, 상품담당 서보신 사장 등이 동행하면서 삼성의 전기차 배터리 책임자와 현대차의 미래차 개발진이 함께 한 셈이다.

-삼성·현대차 거버넌스, 테슬라 추격 위한 가속도 낼 수 있다

재계에 따르면 이날 회동의 핵심 주제였던 전고체 배터리 양산 시점에 따라 전기차 시장에서 현대차와 삼성SDI의 입지도 크게 달라질 것으로 전망된다. 전고체 배터리는 배터리의 양극과 음극 사이에 있는 액체 전해질을 고체로 대체해 출력 및 에너지 밀도를 끌어올린 배터리로, 업계에서는 오는 2030년께나 상용화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는 일본 도요타의 기술력이 가장 앞서 있다는 게 업계의 정설이지만 삼성SDI와 현대차 간 협력으로 격차를 빠르게 좁힐 수 있을 것으로 분석된다. 삼성종합기술원은 지난 3월 단 한 번의 충전으로 800㎞ 주행이 가능하고 1,000회 이상 재충전할 수 있는 전고체 배터리 연구 결과를 공개하기도 했다.

전고체 배터리가 상용화되면 전기차 활성화의 걸림돌로 지적됐던 장시간 충전 문제가 상당 부분 해결될 수 있다는 점에서 현대차로서는 원천기술 확보가 필수다. 삼성SDI 또한 전고체 배터리를 상용화할 경우 파나소닉·LG화학 등 경쟁사 대비 낮은 시장점유율을 단번에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 삼성전자와 현대차는 2018년 미국의 배터리 전문 스타트업인 ‘솔리드파워’에 투자하는 등 전고체 배터리에 대한 관심을 꾸준히 나타내고 있다. 일각에서는 현대차가 파우치형이 아닌 삼성SDI의 원통형 배터리를 채택한 전기차를 선보일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는다. 파나소닉이 테슬라에 공급하고 있는 원통형 배터리는 파우치형 대비 가격이 저렴하다는 점에서 현대차의 전기차 포트폴리오가 한층 다양해질 수 있다.

-삼성의 자동차사업 진출로 소원해진 관계, 미래차로 다시 뭉쳤다

업계에서는 이 부회장과 정 수석부회장의 이번 만남으로 삼성과 현대차 간 협업의 물꼬가 트일 것으로 보고 있다. 삼성과 현대차는 전통의 라이벌로 불려온데다 지난 1990년대 삼성그룹이 자동차산업 진출을 선언하며 관계가 악화한 바 있다. 하지만 지난 30여년간 두 그룹 경영진의 세대교체가 이뤄진데다 정부가 한국판 뉴딜의 핵심 사업 분야로 시스템반도체·바이오와 함께 미래차를 꼽은 만큼 정책기조에 호응하기 위해서라도 이번 협업이 필요했다는 것이 업계의 분석이다. 삼성전자가 차량용 반도체, 전장 분야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보유한 만큼 향후 자율주행차 분야까지 양측의 협력이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