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체에 사용불가 제품, 손소독제로 판매돼
상태바
인체에 사용불가 제품, 손소독제로 판매돼
  • 조혜원 기자
  • 승인 2020.04.28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국소비자원.
사진=한국소비자원.

최근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개인 위생이 강조되면서 손 소독제의 수요가 늘고 있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손소독제를 구입할 경우 반드시 의약외품 허가를 받았는지 확인하고, 살균소독제 사용시에는 제품에 표시된 용도로만 사용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인체에 사용할 수 없는 살균소독제품을 손소독제처럼 표시해 판매한 사례가 확인돼 소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온라인에서 판매되고 있는 손소독 효과를 표시한 제품을 모니터링한 결과 일부 '기구 등의 살균소독제' 및 '살균제(살생물제품)'를 인체에 직접 사용할 수 있는 손소독제처럼 표시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28일 밝혔다.

기구 등의 살균소독제는 식품조리기구·용기·포장의 살균소독을 위해, 살균제는 생활 공간의 살균소독을 위해 사용하는 제품으로 인체에 직접 사용할 수 없다.

한국소비자원은 제품 판매페이지에 소비자들이 손소독제로 오인할 수 있는 문구를 사용한 온라인 쇼핑몰 사업자들에게 자발적 시정을 권고했다.

해당 업체들은 이를 수용해 표시개선 등의 조치를 취했다. 표시를 개선하거나 판매를 중단한 제품은 모두 17개다.

또한 제품 용기에 의학적 효과를 표기하거나 필수 표시사항을 누락하는 등 관련 규정을 위반한 제품에 대해서는 식품의약품안전처에 해당 사실을 통보할 예정이다.

사진=한국소비자원.
사진=한국소비자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