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컬큐브] 고창, 기업하기 좋은 도시 만들기 위해 공격적 투자유치 한다
상태바
[로컬큐브] 고창, 기업하기 좋은 도시 만들기 위해 공격적 투자유치 한다
  • 유창호 기자
  • 승인 2020.04.27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고창일반산업단지(조감도). 고창군청.
사진=고창일반산업단지(조감도). 고창군청.

전북 고창군이 일반산단에 알짜기업 유치 성공을 기회로 공격적 투자유치에 나선다.

이번 투자를 결정해준 동우팜투테이블에 고창군민의 마음을 모아 감사와 환영의 인사를 전하며 코로나19로 인해 여러 어려움에 직면해 있는 이때, 고용과 국가경제의 가장 중요한 기반인 기업과의 상생협력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고 전했다.

고창군에 따르면 최근 닭고기가공업체인 (주)동우팜투테이블과 고창일반산업단지(고창군 고수면 봉산리 265-1번지 일원)에 1500억원 규모의 투자 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고창군은 기업유치 성공사례를 통해 앞으로 고창일반산업단지를 농식품 전문 산업단지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고창군은 지난해 말 일반산단 유치권 해소 이후 산단의 첫 기업 투자인 동시에 유기상호의 ‘농생명식품산업육성’ 관련 1호 식품기업 유치다.

이에 수개월전부터 지역내 식품기업 유치를 위해 업체와 접촉을 시작한 뒤 예상되는 여러 문제(악취, 수질 등)를 가정해 전략을 세워, 현재 운영중인 계열사 공장 관계자는 물론, 해당 지역 공무원들과 여러 차례 대화를 가졌다.

고수면민들이 자체적으로 구성한 ‘고수면 고창일반산업단지 민간대책위원회’와 함께 기업체는 물론, 선진적 폐수처리시설을 갖춘 곳을 방문해 주민들의 우려를 불식시키고, 우호적인 분위기를 만들어냈다.

업체도 신설되는 고창공장에 최첨단 악취저감 친환경 시설, 지하화된 폐수처리시설 도입 등을 약속했다. 군은 향후 650명의 고용효과 창출을 기대하고 있다.

현재 고창군은 제1목표로 일반산단에 20개 기업 정도를 유치해 2000여명의 일자리 창출을 하는 것이 목표다.

고창은 지리적으로 신선한 원재료 조달이 쉽고, 수박, 복분자 등 특작작물이 재배되면서 ‘특별한 맛’을 선보이려는 식품기업들의 안정적인 테스트베드가 되어주고 있다.

또한 고속도로 IC가 3곳(고창, 남고창, 선운산)이나 있어 교통이 편리하고, 대도시 소비처(광주, 전주 등)도 근처에 있어 식품산업의 최적지로 꼽히고 있다.

고창군은 기업인과 근로자, 지역 주민을 위해 ‘고창일반산업단지 복합문화체육센터’를 100억원을 투입해 내년 준공을 목표로 작은 도서관, 작은 목욕탕, 일자리센터, 체육관 등이 들어서도록 추진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