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트로큐브] 코로나19 피해, 문화예술계에 50억원 지원
상태바
[메트로큐브] 코로나19 피해, 문화예술계에 50억원 지원
  • 장지원 기자
  • 승인 2020.04.05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서울시청 페이스북 캡처.
사진=서울시청 페이스북 캡처.

서울시가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문화예술계에 총 50억 규모 추가경정예산을 투입한다.

이번 지원을 통해 코로나19라는 미증유의 상황으로 갑작스럽게 어려움에 빠진 예술가들의 다양한 창작활동을 지원하고, 침체된 문화예술계를 활성화하겠다며 사회적 거리두기로 실내 생활이 많아진 시민들은 다양한 문화예술을 향유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5일 공연예술통합 전산망(KOPIS) 자료에 따르면 전국 공연예술분야 올해 매출액은 76.6% 감소했다.

서울시 예술인 총 7만여 명 중 약 76%(5만3000여 명) 예술인이 고용이 불안정한 프리랜서로 활동 중인 것으로 나타나 문화예술 행사 취소나 연기는 프리랜서 예술인들의 직접적인 생계 위협으로 이어지고 있다.

서울문화재단은 45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문화예술기획자, 예술인(단체), 예술교육가 등을 대상으로 최대 2000만 원까지 500여 건 긴급 지원한다.

- 온라인 공연 지원사업

이 외에 예술인들의 참신한 재난 대응 아이디어를 공모하는 '예술인이 재난을 대하는 가지가지 비법' 기획 공모와 총 4편의 공연을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배리어프리 공연 영상'도 제작될 예정이다.

이번 지원 사업은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예술인을 위한 긴급지원이므로 올해 지원사업 수혜경험이 없는 예술가를 우선해 선정한다.

선정된 예술인(단체)은 코로나19로 집단 관람이 어려운 상황 등을 고려해 작품의 특성에 따라 온라인 콘텐츠(영상)를 제작하거나, 오프라인에서 발표를 진행하는 등 자율적으로 선택해 다양한 방식으로 예술 활동을 하게 된다.

세종문화회관은 코로나19로 취소된 공연 중 12개의 공연을 선정해 무관중 온라인 중계 공연을 지원한다. 각 공연단체별 출연료 등 최대 3000만 원을 지급하고, 온라인 송출까지 지원할 계획이다.

선정된 12개 공연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무관중 온라인 공연 힘내라 콘서트’의 일환으로 4월 한 달간 시민들에게 공개된다.

코로나19로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프리랜서 예술인 등은 시의 '재난긴급생활비'를 신청해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서울시는 5인 미만 예술기업의 무급휴직에 대해 고용유지지원금을, 급하게 자금이 필요한 예술기업에는 긴급 경영자금을 지원한다.

서울시는 코로나19 발생으로 취소·감면을 요청한 203건의 공공문화시설 대관료 약 5억원을 환불 또는 감면했다. 코로나19로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공공문화시설 입주점포 37개소에 대해서도 약 8억원의 임대료 감면을 실시할 예정이다.

특히 '남산예술센터'는 올해 시즌프로그램의 공연 수익금을 공동 제작단체에 100% 보전하기로 했다. ‘삼일로창고극장’도 올해 대관 단체에 한해 장비임차료 전액 면제와 대관료 70% 인하를 추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