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큐브팩트] 27일 공적판매소 통한 마스크 판매 상황은...
상태바
[큐브팩트] 27일 공적판매소 통한 마스크 판매 상황은...
  • 최연훈 기자
  • 승인 2020.02.27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전국이 마스크 구매 실패로 국민들이 또다시 분통을 터트렸다.

중국을 비롯한 외부로 마스크 유출을 통제하고 국내 유통에 활성화를 꾀한 정부의 마스크 통제 정책이 어긋나 안그래도 성난 민심에 또다시 불을 지핀 꼴이 됐다.

-정부 "공적 판매처에서 27일부터 마스크 350만장 판매" 하지만 현실은...

정부는 지난 25일 ‘품귀 현상을 빚고 있는 마스크에 대한 ‘긴급수급조정조치’를 시행했다. 이에 따라 마스크 생산업체의 수출은 생산량의 10%로 제한하고, 당일 생산량의 50% 이상은 공적 판매처에 공급해야 한다.

아울러 정부는 오는 27일부터 약국·우체국·농협·공영홈쇼핑 등 ‘공적 판매처’를 통해 일반 소비자가 구매할 수 있는 마스크를 하루 350만 장씩 공급한다고 26일 발표했다. 하지만 현실은 달랐다.

27일 새벽부터 공적 판매처라고 발표한 전국의 우체국과 농협앞에는 마스크를 구매하고자 하는 시민들로 북새통을 이루었다. 하지만 대부분 판매처는 마스크 물량을 아직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인천 간석동에 거주하는 조모씨는 아파트 관리소장으로 아파트 직원들과 함께 사용할 마스크를 구매하기 위해 집에서 20여분 거리의 우체국을 찾았다. 하지만 내달 2일부터 온라인상으로 판매한다는 말만 들었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근처 농협을 찾았으나 허탕을 쳤다.

조씨는 “안그래도 거리를 다닐때나 이동을 할 때 혹시나 하는 마음에 늘 불안하고 정부에서 발표한 거라 믿고 왔는데 수량을 제한하는 정도는 이해할수 있지만 판매조차 하지 않고 가는곳마다 없다는게 도저히 이해되지 않는다”면서 “이럴거면 정부가 나서서 뭐하러 발표하고 관리하는지 도대체 알수가 없다. 화가 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전국 각 농협 우체국 상황 역시 비슷, 내달 2일이나 가능한게 현실

국내 언론사들의 보도에 따르면 다른 지역 역시 상황은 마찬가지다.

한 지역의 상공회의소에서는 지역 업체와 직접 연결하여 마스크를 확보하려 하였지만 정부에서 생산 공장 단계에서부터 마스크 불출을 관리하는 바람에 필요한 양을 구하지 못했다.

마스크 생산공장 입구에는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나온 직원이 일일이 불출 여부를 점검하고 승인한 물량만 반출할 수 있었다.

취재 결과 이날까지 알려진 내용을 살펴보면 우정사업본부는 보건용 마스크를 내달 2일 오후부터 대구와 청도를 비롯해 공급 여건이 취약한 읍·면 지역우체국에서 직접 판매할 예정이며 우체국 쇼핑 온라인 판매는 앞으로 공급 물량 확대로 수급이 안정되면 우체국 창구 판매와 병행해 운영한다.

농협 하나로마트 관계자는 "매스컴에 오늘부터 하나로마트에서 마스크를 판다고 보도되면서 문의 전화를 많이 받고 있다"며 "농협 회원분들께는 문자메시지로 판매 일자를 알려 드렸다"고 말했다.

또 다른 농협 하나로마트 관계자는 "오늘부터 마스크를 판매하느냐는 전화가 많이 걸려오고 있다"며 "당초 방침이 바뀌어 내달 2일부터 판매한다고 고객분들께 안내해 드리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