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관 협업으로 시민중심의 역사 만드는 지하철 5호선
상태바
민·관 협업으로 시민중심의 역사 만드는 지하철 5호선
  • 유창호 기자
  • 승인 2020.02.18 2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하남시청.
사진=하남시청.

하남시가 ‘지하철 역사 활성화 프로젝트’를 만든다.

지하철 역사 활성화의 본질은 하남다움을 찾는 길이다. 표현하는 과정에서 우리가 함께 힘을 모으는 종합예술이다.

하남이 가진 잠재력, 지명, 인물, 문화적 자원에서 설화까지 함께 연구해 빛나는 하남을 만들어 나갈 것이다.

18일 하남시에 따르면 지하철 역사 활성화를 관 주도가 아닌 민·관 협업를 통해 이뤄낸다는 방침이다.

경기 하남시는 올해 시민의 염원이 담긴 지하철 5호선의 개통으로 본격적인 지하철 시대를 알린다.

이에 총 44명(시민참여단 32명, 시청·유관기관 12명)의 '지하철 역사 활성화 프로젝트(Project)팀'을 구성했다.

그 첫발로 지난 17일 시청 상황실에서 김상호 시장과 프로젝트팀 44명이 참여한 가운데 ‘시민과 함께 만드는 지하철 역사 활성화 프로젝트’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지하철 역사 활성화에 대한 발표와 질의응답, 향후 추진방안에 대해 토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회의 후 프로젝트 팀은 벤치마킹을 위해 이천시에 위치한 덕평자연휴게소 ‘별빛정원 우주’를 방문했다.

주제발표는 4개 역사별로 각각의 테마를 가지고 세부실행 계획을 제안하는 시간을 가졌다.

올해 1단계로 개통되는 ▲미사역은 ‘빛나는 공간’주제로 아름다운 모래(미사)로 스토리텔링 하고 ▲하남풍산역은 ‘문화/전시 공간’으로 연계하는 것을 제안했다.

2단계로 개통되는 ▲하남시청역은 ‘도시재생’을 핵심으로 ▲하남검단산역은 검단산, 유니온타워 등 주변지역을 연계할 것을 발표했다.

주제 발표 후 이어진 토론에서는 "우리가 살아가는 지역사회의 발전을 도모하는 건설적인 시민참여단이 되자"는 다짐과 "우리의 노력으로 타 지역에서 벤치마킹 할 수 있도록 각자의 역할을 다하자"며 앞으로 활동계획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교류했다.

한편 1차 회의를 가진 프로젝트 팀은 2차 활동으로 완공단계에 있는 미사역과 하남풍산역 방문을 통해 실질적으로 적용가능 한 방안을 모색키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