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큐브인물] 한국 영화계 대모 이미경, ‘기생충’으로 정점찍다
상태바
[큐브인물] 한국 영화계 대모 이미경, ‘기생충’으로 정점찍다
  • 장지원 기자
  • 승인 2020.02.10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영화사와 92년 아카데미 역사를 새로 쓴 영화 ‘기생충’은 봉준호 감독 작품이지만 그 뒤엔 공로자가 한명 더 있다. 바로 이미경 CJ그룹 부회장이다.

전 세계가 극찬하고 있는 영화 기생충과 한국 영화계, 그리고 방송 문화계가 이렇게 발전할 수 있었던 밑바탕에는 이미경 부회장의 적극적이고 헌신적인 투자가 있었기에 가능한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으고 있다.

- 이미경 부회장 “봉준호 감독에게 감사하다”

영화 '기생충'은 9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의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우수 작품상과 감독상, 국제영화상과 각본상 등 4부분을 휩쓸었다.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비영어권 영화가 작품상을 거머쥔 것은 사상 최초며 봉준호 감독의 감독상 수상 역시 아시아 출신 감독으로는 최초다.

이날 '기생충'이 작품상을 거머쥐자 이미경 부회장도 마이크를 잡았다. 이미경 부회장은 ”"봉 감독에게 감사하다"며 "당신 자신이 되어줘서 감사해요"라고 인사를 전했다.

이 부회장은 "나는 봉 감독의 모든 것을 좋아한다. 그의 미소, 머리 스타일, 그가 말하고 걷는 방식, 특히 그가 연출하는 방식을 좋아한다"며 "내가 가장 좋아하는 것은 그의 유머 감각이다. 그는 자기 자신을 놀리지만, 결코 심각해지지는 않는다"고 말하면서 "`기생충`을 지원해준 분들, `기생충`과 함께 일한 분들, `기생충`을 사랑해주신 분들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특히 이 부회장은 자신의 남동생인 이재현 CJ 회장에게도 "불가능한 꿈일지라도 언제나 우리가 꿈을 꿀 수 있도록 해줘서 고맙다"고 말했다.

또한 "우리의 모든 영화에 대해 주저하지 않고 의견을 바로 말씀해주신 한국 관객들에게 감사하다"며 "그런 의견 덕분에 우리가 안주하지 않을 수 있었고, 감독과 창작자들이 앞으로 나아갈 수 있었다. 한국 관객 여러분이 없었다면 이 자리에 없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 한국 영화계 대모 이미경이 걸어온 길

이미경 부회장은 1958년 4월 8일 미국 미시건 주에서 유학 중이었던 고 이맹희 전 CJ그룹 명예회장와 손복남 여사 사이에서 태어났다. CJ그룹 이재현 회장의 누나다.

경기여자고등학교, 서울대학교 생활과학대학 가정관리과를 졸업하였다.

이 부회장은 삼성가의 유전병인 샤르코-마리-투스 병 때문에 거동이 불편하여 휠체어에 앉아 생활하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

이미경 부회장은 지난 25년간 CJ그룹의 영화사업을 진두지휘했다.

업계에선 CJ그룹 남매(이재현 회장, 이미경 부회장)의 투자와 지원이 없었다면 '기생충'의 쾌거 달성도 어려웠을 것이라고 분석한다. 적자를 감수하면서 문화 산업에 대한 투자를 이어간 남매의 뚝심이 결실을 맺었다는 것이다.

이런 이유로 봉 감독은 지난해 5월 칸 국제영화제에서 “대단한 모험, 많은 예술가를 지원해준 CJ식구에 감사드린다”고 황금종려상 수상 소식을 밝히기도 했다.

이 부회장의 영화에 대한 열정은 대단하다.

건강상의 이유로 한동안 공식 석상에서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던 이 부회장은 지난해 '기생충'이 칸 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받을 때와 골든글로브에서 외국어 영화상을 받을 때 모습을 보였다. 그리고 이날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그동안의 열정을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게 됐다.

이 회장과 이 부회장의 CJ그룹은 1995년 영화를 시작으로 문화 산업에 뛰어들었다. 97년 ‘인샬라’ 이후 지금까지 300편이 넘는 한국 영화에 투자했으며 투자 배급사로 한국 영화 산업화의 기틀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그동안 CJ그룹이 문화 산업에 투자한 누적 금액은 7조 5000억원 규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