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영화 최초 '기생충' 오스카 각본상 수상
상태바
아시아영화 최초 '기생충' 오스카 각본상 수상
  • 장지원 기자
  • 승인 2020.02.10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CJ엔터테인먼트홈페이지.
사진=CJ엔터테인먼트홈페이지.

영화 '기생충'이 새역사를 쓰고 있다.

10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열렸다.

영화 '기생충'은 한국영화 최초, 아시아 영화 최초의 각본상을 수상했다.

봉준호 감독은 "시나리오를 쓴다는 게 고독하고 외로운 작업이다. 국가를 대표해서 쓰진 않지만 한국이 처음 탄 아카데미상"이라며 "언제나 많은 영감을 주는 아내에게 감사하고 우리의 멋진 대사를 화면에 옮겨준 기생충 배우에게도 감사하다"고 밝혔다.

한진원 작가는 "가족에게 감사함을 전한다"라며 "미국의 할리우드가 있듯이 한국에는 충무로가 있다. 저의 심장인 충무로의 모든 스토리텔러들과 이 영광을 함께하고 싶다"고 말했다.

'기생충'은 각본상을 비롯해 작품상·감독상·편집상·미술상·국제영화상(옛 외국어영화상) 부문까지 총 6개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영화 ‘기생충’은 지난해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시작으로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작가조합(WGA) 각본상, 미국 배우조합(SAG) 앙상블상, 영국 아카데미 각본상·외국어영화상 등을 휩쓸며 한국영화에 새 역사를 쓰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