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큐브시각] 연이은 정부 여당 책임자의 실수... 국민 불안 증폭시킨다
상태바
[큐브시각] 연이은 정부 여당 책임자의 실수... 국민 불안 증폭시킨다
  • 최연훈 기자
  • 승인 2020.02.05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관리본부는 5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가 2명 추가 발생했다고 밝힘으로써 국내 환자는 전날 16명에서 18명으로 늘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확진자가 연일 발생되는 가운데 질병관리본부를 비롯한 정부와 여당의 확진자 발표과정에 미심쩍은 부분들이 보도를 통해 나옴으로써 국민들의 불안이 더욱 가중되고 있다.

이날 질병관리본부가 밝힌 17, 18번째 확진자의 경우 국내 민영뉴스통신사인 뉴시스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의 제2차 고위 당정협의회에서 단독 촬영한 사진을 통해 보도가 되었고 이후 질병관리본부에서 발표를 했다.

뉴시스의 사진 보도를 보면 이날 회의에서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17번 싱가포르 방문자에 이어', '18번 확진자 발생→16번 환자의 딸'이라고 적힌 메모를 건네자 박능후 장관이 밑줄을 긋고 물음표와 동그라미를 치는 사진이 보도됐다.

또 지난달 31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국내 첫 '우한 폐렴' 2차 감염자인 6번 확진자가 "보건소에 근무하는 사람"이라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6번 확진자의 직업 관련 부분은 질병관리본부에서도 확인해주지 않았다. 민주당은 '6번 확진자가 보건소 직원인 게 사실이냐'는 기자들 물음에 "구체적으로 확인하긴 어렵지만 관련된 곳에서 근무한다고 이해해달라"고 했다가 뒤늦게 "착각에 의한 실수"라고 밝힌바 있다.

이같은 정부와 여당 관계자들의 실수들은 안그래도 공포와 두려움에 떨고 있는 국민들에게 그나마 믿고 의지할수 있는 정부에 대한 신뢰를 깨는 행동들로 더욱 관심과 조심을 기울여야 하는 부분들이다.

개인정보보호라든가 정확한 정보의 확인을 거쳐야 하는 업무의 특성을 고려하더라도 실무자가 아닌 담당 관련 장관이나 정부 여당의 대표의 이런 실수들은 혹시나 하는 또 다른 의심을 살 수가 있다.

모든 국민들이 정부의 고생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을 것이다. 하지만 더욱 철저하고 정확한 업무 추진과 제대로 된 정보전달로 불안에 떨고 있는 국민들을 안심시키는 것 또한 정부의 임무인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