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큐브분석] '우한폐렴' 관련 각국 대응 VS 우리 대응
상태바
[큐브분석] '우한폐렴' 관련 각국 대응 VS 우리 대응
  • 최연훈 기자
  • 승인 2020.01.27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참고용 이미지, 우한 도시 전경
사진=참고용 이미지, 우한 도시 전경

 

중국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환자가 중국을 넘어 세계로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세계 각국 정부는 중국 내 자국민 보호와 자국 내 우한 폐렴 확산 차단 조치에 발빠르게 대처하고 있다. 이에 반해 우리 정부는 대처가 늦다며 각종 온라인 게시판등에서 여론이 거세지고 있다.

-홍콩, 대만, 일본등 아시아권 국가 입경 불허, 관광객 귀국. 자국민 귀국 협의

홍콩 정부는 27일 오전 0시부터 후베이성 거주자나 최근 14일간 후베이에 체류한 적이 있는 이들의 입경을 원칙적으로 불허하기로 했다.

홍콩 관광 명소인 디즈니랜드와 오션파크는 26일부터 폐쇄됐다.

홍콩은 지난 2002~3년 발생한 사스 때 초기 대응에 실패하면서 당시 299명의 사망자를 냈던 적이 있어 이번에도 초기 차단에 실패하면 큰 인명 피해가 날 것이라는 우려가 크다.

대만은 자국 내에 있는 중국 단체 관광객 6천여명을 28일까지 모두 귀국시키기로 했다.

대만 당국은 중국 본토행 단체 관광을 금지하는 한편, 후베이성 거주 관광객의 대만행 비행기 탑승을 중지시켰다.

대만 당국은 우한에 다녀온 후 폐렴 증상을 보이는데도 입국 심사에서 신고하지 않은 50대 남성에게 벌금 30만대만달러(약 1165만원)를 부과했다.

일본 정부도 우한에 머무는 자국민을 귀국시키기 위해 중국 정부와 협의를 시작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27일 중의원예산위원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지정감염증’으로 지정하겠다고 밝혔다. 지정감염증으로 지정되면 감염 환자를 강제 입원시킬 수 있고, 일정 기간 일을 쉬도록 지시할 수 있게 된다고 일본 NHK는 전했다.

-미국, 유럽, 자국민 귀국을 위한 전세기 투입

미국, 프랑스는 우한에 체류 중인 자국민을 귀국시키기 위해 전세기를 띄우기로 했다.

미국은 지난 26일 우한에 머무는 자국민에게 e메일을 보내고 영사관 직원 등을 태울 전세기가 28일 중국 우한에서 미국 샌프란시스코로 출발한다고 밝혔다. 다만 모든 민간인을 수용할만큼 충분한 좌석을 확보하지는 못했다고 국무부는 전했다. 현재 우한에 거주하는 미국인은 1000여명으로 추정된다.

아녜스 뷔쟁 프랑스 보건장관도 26일 “우한에 있는 프랑스 국민들은 중국 당국과의 합의에 따라 항공기편으로 바로 본국으로 송환될 것”이라고 밝혔다.

영국과 호주도 자국민 철수를 위해 우한에 전세기 투입을 검토하고 있다. 호주는 후베이성을 ‘여행 금지지역’으로 지정하고, 중국에서 호주로 도착하는 모든 항공편 승객들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증상과 대처 방법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호주인 아동 100여명이 우한에 발이 묶여 당국이 고심하고 있다고 호주 abc방송 등이 26일 보도했다. 이들은 중국계 이민자 자녀들로, 방학과 춘절을 맞아 조부모 등을 만나기 위해 우한을 찾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캐나다, 베트남, 태국,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등 감염자가 나온 다른 국가들도 입국 심사와 검역 조치를 강화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 중국 우한 지역 입국자들 전수 조사 지시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급 청와대 참모들과 오찬하며 "2차 감염을 통해 악화하는 것을 대비하려면 선제적 조치를 취해야 한다"면서 “최초 발생지인 중국 우한 지역에서 입국한 사람들에 대해 전수 조사를 추진하라“ 지시했다고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총력대응 조치를 위해 "군의료 인력까지도 필요하면 투입하고, 군 시설까지도 활용해 대비하라"고 지시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경제에 미치는 영향도 예의주시해 철저히 점검하라는 지시도 함께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모든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국민에게 상황을 시시각각 전달해서 확산을 막도록 해달라"면서 "국민이 손씻는 것을 기본적으로 알고 있다고는 하지만, 이전에도 보면 실제로 실천하는 부분이 100% 이뤄지지 않았다. 그런 부분에 대한 홍보 강화가 필요하다"고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