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컬큐브] 부산 최초 ‘우리사주형 협동조합택시’ 달린다
상태바
[로컬큐브] 부산 최초 ‘우리사주형 협동조합택시’ 달린다
  • 장지원 기자
  • 승인 2020.01.20 2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에서 우리사주형 ‘협동조합택시’가 출범한다.

부산에서 처음 시도되는 우리사주형 협동조합택시는 합리적 경영을 통해 한국택시 부산협동조합이 택시업계의 불황을 타개할 수 있는 새로운 방안이 되기 위해 실시하는 사업모델이다.

‘협동조합택시’는 모든 직원이 출자금을 분담해 조합원이 되고 이익을 배당받는 실험적 모델이다. 배당을 주기 위해 택시 수입을 조합이 투명하게 전액 관리하기 때문에 사납금 제도도 없다.

- 부산시, 신영택시와 양도·양수 신고 수리

20일 부산시는 17일 신영택시㈜와 한국택시부산협동조합간의 여객자동차운송사업 양도·양수 신고를 수리했다고 밝혔다.

한국택시 부산협동조합은 지난해 8월 6일 남구에 설립되었다. 이사장은 초대 민선 부산시장을 역임한 문정수 전 시장이다. 박계동 전 한나라당 국회의원 외 2명의 이사와 1명의 감사도 선임했다.

2019년 하반기 두 차례 사업설명회를 열고 조합원 모집에 들어갔다.

- 다른 시도에서 실패한 협동조합택시, 부산에서는 성공할까?

부산시는 다른 시도에서 드러난 협동조합택시의 문제점 및 일반적인 영업에 필요한 자산을 확보하지 못한 상태에서 기존의 택시업체를 인수한다는 점을 우려해 이번 양도·양수 신고 수리에 신중을 기했다.

부산시는 법무법인에게 법률적 자문을 받은 결과를 토대로 양도·양수를 하는 신영택시㈜와 한국택시부산협동조합 관계자들과의 심도깊은 대화를 통해 여객자동차운송사업의 유효성에 대한 심사권을 행사하고 양자 간의 성실한 계약이행을 당부했다.

업체간의 양도·양수 절차와 협동조합택시 출자 등이 마무리 되는대로 개통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돌입할 예정이다.

아울러 향후 여객자동차운송사업을 운영함에 있어 제반 법률을 준수하고 모범적으로 사업을 운영할 것에 대한 확인을 받고 양도·양수 신고를 수리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협동조합택시의 출범과 관련하여 그동안 타 시도에서 여러번 경험한 실패를 거울삼아 부산시는 한국택시 부산협동조합에 출자한 시민들의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하기위해 신중을 기하였다”면서 “택시업계의 불황을 타개하는 새로운 방안이 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