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지환, ‘성폭행 혐의’ 집행유예 3년
상태바
강지환, ‘성폭행 혐의’ 집행유예 3년
  • 장지원 기자
  • 승인 2019.12.05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배우 강지환(42·조태규)이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5일 수원지법 성남지원 제1형사부(부장판사 최창훈)는 준강간 등의 혐의로 기소된 강씨에 대해 징역 2년6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그리고 120시간의 사회봉사, 4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강의 수강,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및 장애인복지시설 3년 취업제한을 명령했다.

재판부는 “공판 과정에서 피해자들이 피고인에 대한 처벌을 바라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지만, 성범죄 특성상 피해가 온전히 회복된다고 보기 어렵다. 피해자들의 상처가 아물기를 생을 다할 때까지 참회하는 것이 맞다”고 했다.

강지환은 지난 7월9일 경기 광주시 오포읍 자신의 집에서 여성 스태프 2명과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으로 들어가 1명을 성폭행하고, 다른 1명을 성추행한 혐의로 사건 당일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