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14 토 13:26
상단여백
HOME 문화·연예 연예
‘집단성폭행' 혐의 최종훈, 1심 선고 불복…항소장 제출
사진=뉴시스

가수 최종훈이 항소했다.

4일 법원에 따르면 최종훈은 변호인을 통해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부장판사 강성수)에 항소장을 접수했다.

최씨는 2016년 1월 강원 홍천에서 피해 여성을 강제추행한 혐의, 같은해 3월 대구에서 여성들을 집단 성폭행한 특수준강간 혐의를 받았다.

재판부는 강제추행 혐의에 대해서는 합리적 증명이 되지 않았다며 무죄 판단했지만, 특수준강간 혐의에 대해서는 유죄 판단했다. 재판부는 "최씨는 술 취한 피해자를 합동해 간음하고도 반성하지 않는다"며 "피해자의 고통을 가늠하기 어렵다"고 징역 5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이들의 범행에 대해 "피고인들은 유명 연예인과 그 친구들로 여러 명이 여성을 상대로 합동으로 준강간과 강제추행 등 성범죄를 저지르고 카톡 대화방에 공유하며 여성을 단순 성적 쾌락의 도구로 여긴 것으로 보인다"고 질책하며 "호기심으로 장난을 쳤다고 하기에는 범행이 너무 중대하고 심각해 엄중 처벌이 불가피하다"고 판단했다.

장지원 기자  yeounjun@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파주 공병부대 지뢰 추정 폭발 사고…2명 사상
파주 공병부대 지뢰 추정 폭발 사고…2명 사상
카라 구하라, 24일 자택에서 숨진채 발견
카라 구하라, 24일 자택에서 숨진채 발견
아파트 방화·살인범 안인득, 국민참여재판 시작...27일 선고
아파트 방화·살인범 안인득, 국민참여재판 시작...27일 선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