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성폭행' 혐의 최종훈, 1심 선고 불복…항소장 제출
상태바
‘집단성폭행' 혐의 최종훈, 1심 선고 불복…항소장 제출
  • 장지원 기자
  • 승인 2019.12.04 2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가수 최종훈이 항소했다.

4일 법원에 따르면 최종훈은 변호인을 통해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부장판사 강성수)에 항소장을 접수했다.

최씨는 2016년 1월 강원 홍천에서 피해 여성을 강제추행한 혐의, 같은해 3월 대구에서 여성들을 집단 성폭행한 특수준강간 혐의를 받았다.

재판부는 강제추행 혐의에 대해서는 합리적 증명이 되지 않았다며 무죄 판단했지만, 특수준강간 혐의에 대해서는 유죄 판단했다. 재판부는 "최씨는 술 취한 피해자를 합동해 간음하고도 반성하지 않는다"며 "피해자의 고통을 가늠하기 어렵다"고 징역 5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이들의 범행에 대해 "피고인들은 유명 연예인과 그 친구들로 여러 명이 여성을 상대로 합동으로 준강간과 강제추행 등 성범죄를 저지르고 카톡 대화방에 공유하며 여성을 단순 성적 쾌락의 도구로 여긴 것으로 보인다"고 질책하며 "호기심으로 장난을 쳤다고 하기에는 범행이 너무 중대하고 심각해 엄중 처벌이 불가피하다"고 판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