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호 측 "리조트 불법영업 연관 없다"
상태바
정준호 측 "리조트 불법영업 연관 없다"
  • 장지원 기자
  • 승인 2019.12.03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준호 인스타그램캡처.

배우 정준호 측이 리조트 불법 영업 의혹을 해명했다.

3일 정준호 소속사 STX라이언하트는 "'모래시계'에 캐스팅 된 후 이 영화의 진흥을 위해 명예회장직을 맡았다. 강원도 춘천시의 요구로 홍보대사를 맡은 것"이라며 "모래시계 세트장으로 이용 될 리조트의 경영과 운영에는 전혀 참여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번에 문제가 된 인허가 건과는 어떠한 연관도 없다. 공인으로서 주변을 세심히 살피지 못한 점 사과드리며, 앞으로도 해당 장소의 경영이나 운영에 관여할 예정이 없다. 허위사실을 적시하는 사람들에게는 법적 조치를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2일 저녁 SBS TV '8뉴스'는 강원도 춘천시 북한강변 옛 경춘선 철길 옆에 위치한 리조트가 임의로 용도 변경해 영업 중이라고 보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