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14 토 13:26
상단여백
HOME 사회
경기도 '철도공사 외국인 노동자'에게 한국어 교육한다

경기도가 지하철 건설 외국인 노동자들에게 한국어 교육 지원한다.

경기도는 2일 2020년부터 도에서 직접 시행하는 지하철 건설공사 외국인 노동자들을 대상으로 한국어 교육 지원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는 외국인 노동자들의 한국어 능력을 키워 사업현장 내에서의 원활한 의사소통을 도모함으로써, 안전한 노동환경 조성과 노동권익 보호, 안정적인 한국생활 정착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실제로 지하철 8호선 연장선인 ‘별내선(암사~별내) 복선전철 건설공사’ 외국인 노동자 166명을 상대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외국인 노동자 143명(86.1%)이 한국어 공부의 필요성을 느꼈으며, 137명(82.5%)이 한국어 강좌 수강 희망을 원한다고 응답한 바 있다.

도는 이번 설문조사 결과에 따라 법무부 이민자사회통합운영센터(KIIP 경기 제7거점) 기관인 ‘평화다문화센터’와 협력해 도 시행 지하철 건설공사 외국인 노동자들의 한국어 교육을 무료로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평화다문화센터’ 주관으로 진행될 이번 교육 프로그램은 외국인 노동자의 한국어 능력에 따라 단계별로 구분되며, ‘한국어와 한국문화 과정’, ‘한국사회 이해’ 과정으로 구성됐다. 특히 이 과정을 이수한 외국인 노동자는 비자 변경 시 한국어능력 입증 면제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도는 오는 12월 16일까지 지하철 건설공사 외국인 노동자를 대상으로 개별 수강신청을 받을 예정이며, 한국어 능력 사전 테스트 후 개인별 한국어 능력에 따라 2020년 2월부터 약 6개월 과정으로 수업을 진행하게 된다.

국내 건설현장 환경에서 외국인 근로자들이 차지하는 비중이 높은 것에 비해 내·외국인간의 원할한 의사소통이 이루어지지않아 사고예방이나 공사의 부실화를 우려됐으나 이러한 작은 시도를 통해 보다 나은 작업환경 조성과 안전사고 예방 효과를 높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최연훈 기자  bos19@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연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파주 공병부대 지뢰 추정 폭발 사고…2명 사상
파주 공병부대 지뢰 추정 폭발 사고…2명 사상
카라 구하라, 24일 자택에서 숨진채 발견
카라 구하라, 24일 자택에서 숨진채 발견
아파트 방화·살인범 안인득, 국민참여재판 시작...27일 선고
아파트 방화·살인범 안인득, 국민참여재판 시작...27일 선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