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유승민, 권은희등 4명 당원권 정지 1년 징계... 바른미래당 윤리위원회 결정
상태바
오신환, 유승민, 권은희등 4명 당원권 정지 1년 징계... 바른미래당 윤리위원회 결정
  • 최연훈 기자
  • 승인 2019.12.02 0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오신환 페이스북 캡쳐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당 윤리위원회로부터 당원권 정지 1년에 처하는 징계를 받았다.

1일 바른미래당 중앙당 윤리위원회는 오 원내대표를 비롯한 유승민, 권은희, 유의동 의원등 4명에게 당원권 정지 1년의 징계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하지만 오 원내대표는 수용불가의 입장을 밝혔다.

윤리위 측은 이날 "제17차 윤리위 회의에서 출석위원 8인의 전원일치 찬성으로 권은희, 오신환, 유승민, 유의동 의원에게 당원권 정지 1년에 처하는 징계 결정을 했다"고 밝혔다.

이번 결정에 따라 징계를 받은 의원들은 해당 기간 동안 당원권이 정지됨과 동시에 당원 자격으로 취득한 모든 권리를 행사할 수 없다.

또한 오 원내대표도 원내대표직을 유지할 수 없다고 전했다.

징계를 받은 이들은 이번 결정에 대해 통보를 받은 날로부터 14일 이내에 재심 청구를 할 수 있다.

이에 오 원내대표는 입장문을 내 "윤리위원회가 원내대표 징계라는 황당한 결정을 내린 것에 실소를 금할 수 없다"며 "손학규 대표의 막장정치에 환멸을 느낀다. 당의 명예를 실추시키고 분파적 해당행위를 일삼은 장본인은 바로 손학규 대표 자신"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국회법상 교섭단체 대표의원이라는 신분에는 변함이 없는 만큼 윤리위 결정과 상관없이 원내대표직을 계속 수행한다는 것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선언했다.

또 "윤리위원회의 편파적인 결정은 당연히 수용불가하다"라며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서 법률적 정치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