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밥 프렌차이즈 쿠우쿠우 회장부부 횡령혐의 수사중
상태바
초밥 프렌차이즈 쿠우쿠우 회장부부 횡령혐의 수사중
  • 장지원 기자
  • 승인 2019.12.01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쿠우쿠우 페이스북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1일 초밥뷔페 프랜차이즈 쿠우쿠우(QooQoo)의 회장과 대표가 협력업체로부터 금품을 받고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로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기남부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업무상횡령, 배임수재 등 혐의로 쿠우쿠우 회장 김모씨와 대표를 맡고 있는 김씨의 아내 강모씨 등을 수사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 등은 최근 4∼5년간 협력업체로부터 일감을 몰아주는 대가로 운영지원금과 회사 행사시 협찬 물품 등을 요구하는 등 37억원 가량 금품을 받았으며 이 가운데 일부는 부동산 구입 자금 등 개인용도로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현재 김씨 등은 운영지원금등은 일부 인정하지만 다른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초기 단계여서 아직 김씨 등에 대한 조사는 없었다”며 “조만간 김씨 등 소환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