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14 토 13:26
상단여백
HOME 정치
김의겸 "흑석동 집 팔겠다"… 총선 행보?
김의겸 페이스북 캡쳐

부동산 매입과 관련하여 물의를 빚었던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흑석동의 집을 팔고 차액은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김 전 청와대 대변인이 1일 "청와대 대변인 시절 매입해서 물의를 일으켰던 흑석동의 집을 판다"며 "매각한 뒤 남은 차액에 대해서는 전액 기부를 한 뒤 그 내역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김 전 대변인은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페이스북 계정에 이렇게 밝힌 뒤 "조용히 팔아보려 했으나 여의치 않은 데다, 오해도 낳을 수 있어 공개로 전환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김 전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한 공격에 자신의 사례가 활용되고 있는 것과 개인의 명예 회복을 위해 공개 매각에 나서게 됐다고 그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서는 부동산 안정이 필수적"이라며 "이를 위해서는 국민들이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믿어줘야 한다. 그런데 야당과 보수언론은 정부 정책의 신뢰도를 떨어뜨리려 하고 있다"고 적었다.

이어 "이 과정에서 제가 먹기 좋은 먹잇감이 되고 있다. 분양가 상한제 지정 때 흑석동이 빠진 걸 두고 저의 '영향력' 때문이라고까지 표현한 게 대표적"이라며 "앞으로도 그런 공격은 계속 되풀이될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부 정책에 제가 걸림돌이 되어서는 안 되겠기에 매각을 결심했다"며 "저는 다시 무주택자로 돌아가지만 초조해하지 않겠다. 문재인 정부를 믿고 기다리겠다"고 강조했다.

김 전 대변인은 "제 개인적 명예도 소중했다"면서 "평생을 전세살이 했던 제가 어쩌다 투기꾼이 되었나 한심하고 씁쓸하기 그지없다"고 밝혔다.

이어 "이미 엎질러진 물이니 집을 판다고 주워 담을 수는 없겠다"면서도 "하지만 저를 너무 욕심꾸러기로만 보지는 말아주셨으면 하는 게 제 바람"이라고 덧붙였다.

김 전 대변인은 청와대 대변인직을 물러나면서 부동산 계약 건을 아내의 판단이라고 해명했던 부분에 대해 아쉬움을 토로했다.

그는 "제가 비판을 많이 받았습니만 그중 가장 아픈 대목이 '아내 탓'을 했다는 것"이라며 "제가 잘못 판단했다. 물러나는 마당이니 그 정도 한탄은 해도 되리라 생각했는데 졸렬했다"고 돌이켰다.

그러면서도 "하지만 거짓말쟁이로까지 몰아붙이지는 말아달라"며 "제가 대출 서류에 서명했다는 이유만으로 어느 의원은 '김 전 대변인이 거짓 해명으로 국민을 속였다'고 하는데, 그렇지 않다"고 강조했다.

김 전 대변인은 "아내가 흑석동 집을 잡기 위해 가계약을 하고 집주인에게 돈을 부치던 그 시각 저는 문 대통령을 따라서 '모스크바'로 가는 비행기 안에 있었다"며 "통화도 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 뒤 상황은 구차한 변명으로 들릴 수 있기에 생략하겠다"면서 "그저 '첫 단추를 잘못 끼웠구나'라고 이해만 해주셔도 고맙겠다"고 했다.

김 전 대변인은 끝으로 가계약 시점이 모스크바 순방 때였다는 자신의 말을 입증할 송금 기록과 함께 당시 대통령을 수행하던 모습 등 2장의 사진을 함께 게재했다.

김의겸 페이스북 캡쳐

최연훈 기자  bos19@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연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파주 공병부대 지뢰 추정 폭발 사고…2명 사상
파주 공병부대 지뢰 추정 폭발 사고…2명 사상
카라 구하라, 24일 자택에서 숨진채 발견
카라 구하라, 24일 자택에서 숨진채 발견
아파트 방화·살인범 안인득, 국민참여재판 시작...27일 선고
아파트 방화·살인범 안인득, 국민참여재판 시작...27일 선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