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14 토 13:26
상단여백
HOME 스포츠 라이프 스포츠
조재범 전 코치, 첫 공판서 범행 전면부인
조재범. 사진=뉴시스

조재범(38)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는 29일 “재판을 통해 (무죄를) 밝히겠다"며 혐의를 모두 부인했다.

29일 조재범 전 코치는 수원지법 제15형사부(송승용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첫 공판기일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조 전 코치는 혐의사실 전부를 부인했다. 혐의 가운데 24차례는 심 선수와 만난 적은 있지만 검찰 측이 주장하는 범죄사실은 없었고, 나머지 6차례는 심 선수와 만나지도 않았다는 것이다.

앞서 조 전 코치는 아동·청소년의성보호에관한법률 위반(강간 등 치상) 등의 혐의로 기소됐다. 2014년 8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태릉·진천 선수촌과 한국체육대 빙상장 등 7곳에서 심석희 선수를 30차례 성폭행한 혐의다.

또 재판부는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피해자 증인 신문을 화상 증언실에서 별도 증언하도록 했다. 혐의사실 가운데 심 선수가 19세 미만이었던 2015년까지는 이 법률이 적용되기 때문이다.

조 전 코치는 심 선수 등 국가대표 쇼트트랙 선수 4명을 상습적으로 폭행해 다치게 한 혐의로 징역 1년6개월을 선고받아 복역 중이다.

장지원 기자  yeounjun@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파주 공병부대 지뢰 추정 폭발 사고…2명 사상
파주 공병부대 지뢰 추정 폭발 사고…2명 사상
카라 구하라, 24일 자택에서 숨진채 발견
카라 구하라, 24일 자택에서 숨진채 발견
아파트 방화·살인범 안인득, 국민참여재판 시작...27일 선고
아파트 방화·살인범 안인득, 국민참여재판 시작...27일 선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