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방 살인' 김성수, 대법원 상고
상태바
'PC방 살인' 김성수, 대법원 상고
  • 장지원 기자
  • 승인 2019.11.28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PC방 아르바이트생을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성수(30)가 항소심 선고 하루 만에 상고했다.

28일 법원에 따르면 김성수는 이날 서울고법 형사1부(부장판사 정준영)에 상고장을 제출했다.

김성수는 1심 선고 이후 "징역 30년이 너무 무겁다"는 이유로 항소했다.

검찰은 1심에서 사형을 구형했지만, 법원은 징역 30년을 선고했다.

쌍방의 상소로 2심으로 넘어갔지만, 재판부는 항소를 기각해 김씨의 형량은 징역 30년으로 유지됐다.

재판부는 "김성수가 범행을 인정하고 속죄하면서 법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했지만 사건 범행 동기와 수법, 피해자 유족이 겪는 아픔을 고려하면 김성수를 장기간 사회 격리해서 일반의 안전을 지킬 필요가 있다"며 "1심 형량이 너무 무겁다는 양형부당 항소는 받아들이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