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다택시'...승차거부 없이 달린다
상태바
'온다택시'...승차거부 없이 달린다
  • 장지원 기자
  • 승인 2019.11.28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서울택시운송사업조합

서울택시업계가 '온다택시'를 출시했다.

'온다택시'는 인공지능(AI) 자동배차 시스템과 카드 결제 단말기를 활용해 호출 승객의 반경 1㎞ 이내에 있는 택시를 자동으로 배차한다.

28일 서울시택시운송사업조합과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은 송파구에 위치한 교통회관에서 법인택시 2000대, 개인택시 2000대 총 4000대 규모로 '온다택시' 출범식을 열었다.

'승객이 부르면 반드시 온다'라는 의미를 담은 '온다택시'는 택시 업계가 직접 사업을 주도했다.

양 조합은 "만족도 높은 독자적인 호출 중개앱 서비스를 승객에게 제공하겠다"며 "온다택시는 그 첫걸음인 만큼 승차거부 없는 택시, 친절한 택시로 선진화된 서울택시를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