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수 전 부시장 구속... 법원 "범죄 혐의 여러개 소명"
상태바
유재수 전 부시장 구속... 법원 "범죄 혐의 여러개 소명"
  • 최연훈 기자
  • 승인 2019.11.27 2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구속됐다.

서울동부지법 권덕진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7일 오후 9시 50분경 유 전 부시장에 대한 뇌물수수 등 혐의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권 부장판사는 "구속영장이 청구된 여러 개 범죄 혐의의 상당수가 소명됐다"라며 발부 이유를 밝혔다.

구체적으로 권 부장판사는 "피의자의 지위, 범행기간, 공여자들과의 관계, 공여자의 수, 범행 경위와 수법, 범행 횟수, 수수한 금액, 이익의 크기 등과 범행 후의 정황, 수사진행 경과, 구속 전 피의자심문 당시 피의자의 진술 등을 종합해 증거를 인멸할 염려가 있고 도망할 염려가 있어 구속의 사유가 있다"면서 "구속의 필요성과 상당성이 인정된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유 전 부시장은 오전 10시30분 서울동부지법에 출석해 2시간 동안 피의자 심문을 받았다.

유 전 부시장은 영장이 발부됨에 따라 대기중이던 동부구치소에 그대로 수감됐다.

유 전 부시장의 구속됨에 따라 검찰은 금융위원회 재직 당시 비위 의혹과 이에 대한 특감반 감찰이 무마됐다는 의혹에 대한 수사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