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9 월 11:05
상단여백
HOME 사회
검찰의 유재수 수사 끝은 어디까지?
사진=뉴시스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수사가 개인 비위사건에서 청와대 특별감찰반 감찰 무마로 확대되는 모양새를 취하면서 청와대와 여권등이 긴장하는 분위기다.

유 전 부시장에 대한 청와대 특별감찰을 무마한 당사자가 조국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보다 윗선이었다는 진술을 검찰이 확보한 것으로 전해지면서 검찰 칼끝이 어디를 향할지 모르기 때문이다.

2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이정섭)는 유 전 부시장 비위에 대한 감찰 무마 의혹과 관련, 당시 청와대 특감반 관계자들에 대한 참고인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인걸(46) 당시 특감반장, 박형철(51) 반부패비서관 등이 조사 대상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관련자 조사를 통해 유 전 부시장 의혹 감찰과 관련해 무마 성격의 지시가 있었는지 있었다면 어느 선에서 있었는지 등을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감찰 무마 의혹은 앞서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이 제기했다.

지난 2월 김 전 수사관은 유 전 부시장 의혹을 언급하면서 이에 대한 특감반 감찰 무마가 있었다는 취지로 주장하면서 조 전 장관과 박 비서관, 이 전 특감반장 등을 직권남용 등 혐의로 고발했다.

이와 관련한 수사를 진행해온 검찰은 25일 유 전 부시장에게 뇌물수수·수뢰후 부정처사·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유 전 부시장이 금융위원회 재직 시절인 2016년께부터 자산운용사 등 금융위의 관리감독을 받는 여러 업체로부터 차량, 자녀 유학비, 항공권, 오피스텔, 차량 운전사, 골프채 등을 제공받고, 특정 업체에 동생을 취업시키거나 자신의 저서를 업체가 대량 구매하도록 하는 등 뇌물을 수수했다고 보고 있다.

검찰은 유 전 부시장 의혹의 진위 파악에 이어 사건 본류에 해당하는 감찰 무마 부분을 본격적으로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지난달 30일 건설사 등 업체 4곳, 지난 4일 금융위와 업체 2곳, 지난 19일 유 전 부시장 자택과 부산시청 경제부시장실·관사·관련 업체 등을 압수수색하는 등 강도 높은 수사를 이어왔다.

지난 21일에는 유 전 부시장에 대한 대면 조사를 진행했고, 25일 형법상 뇌물수수 및 수뢰 후 부정처사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은 오는 27일 오전 서울동부지법 권덕진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다.

최연훈 기자  bos19@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연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파주 공병부대 지뢰 추정 폭발 사고…2명 사상
파주 공병부대 지뢰 추정 폭발 사고…2명 사상
카라 구하라, 24일 자택에서 숨진채 발견
카라 구하라, 24일 자택에서 숨진채 발견
아파트 방화·살인범 안인득, 국민참여재판 시작...27일 선고
아파트 방화·살인범 안인득, 국민참여재판 시작...27일 선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