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의 유재수 수사 끝은 어디까지?
상태바
검찰의 유재수 수사 끝은 어디까지?
  • 최연훈 기자
  • 승인 2019.11.26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수사가 개인 비위사건에서 청와대 특별감찰반 감찰 무마로 확대되는 모양새를 취하면서 청와대와 여권등이 긴장하는 분위기다.

유 전 부시장에 대한 청와대 특별감찰을 무마한 당사자가 조국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보다 윗선이었다는 진술을 검찰이 확보한 것으로 전해지면서 검찰 칼끝이 어디를 향할지 모르기 때문이다.

2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이정섭)는 유 전 부시장 비위에 대한 감찰 무마 의혹과 관련, 당시 청와대 특감반 관계자들에 대한 참고인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인걸(46) 당시 특감반장, 박형철(51) 반부패비서관 등이 조사 대상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관련자 조사를 통해 유 전 부시장 의혹 감찰과 관련해 무마 성격의 지시가 있었는지 있었다면 어느 선에서 있었는지 등을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감찰 무마 의혹은 앞서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이 제기했다.

지난 2월 김 전 수사관은 유 전 부시장 의혹을 언급하면서 이에 대한 특감반 감찰 무마가 있었다는 취지로 주장하면서 조 전 장관과 박 비서관, 이 전 특감반장 등을 직권남용 등 혐의로 고발했다.

이와 관련한 수사를 진행해온 검찰은 25일 유 전 부시장에게 뇌물수수·수뢰후 부정처사·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유 전 부시장이 금융위원회 재직 시절인 2016년께부터 자산운용사 등 금융위의 관리감독을 받는 여러 업체로부터 차량, 자녀 유학비, 항공권, 오피스텔, 차량 운전사, 골프채 등을 제공받고, 특정 업체에 동생을 취업시키거나 자신의 저서를 업체가 대량 구매하도록 하는 등 뇌물을 수수했다고 보고 있다.

검찰은 유 전 부시장 의혹의 진위 파악에 이어 사건 본류에 해당하는 감찰 무마 부분을 본격적으로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지난달 30일 건설사 등 업체 4곳, 지난 4일 금융위와 업체 2곳, 지난 19일 유 전 부시장 자택과 부산시청 경제부시장실·관사·관련 업체 등을 압수수색하는 등 강도 높은 수사를 이어왔다.

지난 21일에는 유 전 부시장에 대한 대면 조사를 진행했고, 25일 형법상 뇌물수수 및 수뢰 후 부정처사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은 오는 27일 오전 서울동부지법 권덕진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