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차 한중일 FTA 협상 개최…"RCEP 타결 후 첫 회의"
상태바
16차 한중일 FTA 협상 개최…"RCEP 타결 후 첫 회의"
  • 조혜원 기자
  • 승인 2019.11.26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6차 한중일 자유무역협정(FTA) 공식협상을 서울에서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 여한구 산업부 통상교섭실장을 수석대표로 협상단을 꾸렸다. 일본에서는 카가와 타케히로 외무성 국제경제대사가 수석대표로, 중국에서는 왕셔우원(王受文) 상무부 부부장이 참여한다.

이번 협상은 3국이 참여하는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의 협정문이 타결된 후 최초로 개최되는 회의이며, 'RCEP보다 높은 수준의 자유화'를 목표로 상품·서비스시장 개방, 투자·원산지·경쟁·통관·전자상거래 등 모든 영역에 걸쳐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여 실장은 "글로벌 통상 환경의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있는 상황에서 한중일 3국은 역내 교역 투자와 경제 협력 활성화 방안을 협의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