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반도체, '특허 경매'로 기술 판다
상태바
서울반도체, '특허 경매'로 기술 판다
  • 장지원 기자
  • 승인 2019.11.26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서울반도체.

국내 LED 전문기업 서울반도체가 '특허 공개 경매'에 나섰다.

26일 서울반도체는 5G 송수신 모듈 등에 적용하는 무선주파수 반도체, 스마트 조명, 고출력 LED 패키지 특허 포트폴리오를 독일 지적재산권 플랫폼인 '굿아이피'를 통해 공개 경매한다고 밝혔다.

중견기업이 기술탈취가 빈번한 환경 속에서, 독자 대응하기에는 무리가 있다는 판단에서다.

경매에 오르는 특허기술은 무선주파수 신호를 증폭시키는 반도체 부품인 질화갈륨 기반의 전력 증폭기 등과 관련된 55개 미국 특허를 포함한 총 98개 대상이다.

또한, 서울반도체가 개발한 스마트폰용 카메라 특허다. 스마트폰용 카메라 기능의 다양화와 고도화된 기술에 따른 차별화된 렌즈 및 플래시 디자인에 관한 기술이다. 해외 특허를 포함해 총 100개로 구성되어 있다.

서울반도체 이정훈 대표이사와 세티 김재헌 대표이사는 "그동안 LED업계에서는 일부 대기업이 기술탈취를 시도하고, 지식재산권을 무시한 저가제품을 선호하는 등 시장을 교란시켜왔다"며 "회사는 이러한 시장 환경에 독자 대응의 한계를 극복하고자 새로운 특허전략의 일환으로 보유 중인 일부 특허를 직접 경쟁하지 않는 기업들에게 판매하고, 그 수익금은 미래 핵심기술 연구개발에 집중 투자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