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북의 해안포 발사에 엄중 항의
상태바
국방부, 북의 해안포 발사에 엄중 항의
  • 최연훈 기자
  • 승인 2019.11.26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노동신문 캡쳐

국방부가 북측의 NLL인근 해안포 사격과 관련하여 항의했다.

국방부는 26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 창린도를 방문해 해안포 사격 지도를 한 것과 관련, 서해지구 군통신망을 이용해 북한 측에 항의했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오늘 오전 서해지구 군통신선을 이용해 북측에 강하게 항의했다"며 "구두로 항의하고 전화통지문도 보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관영매체들은 25일 김정은 위원장이 지난 23일 남북접경 지역인 창린도 방어부대를 방문해 해안포 사격을 지도했다고 보도했다.

당시 창린도 해안포중대는 김 위원장의 사격 지시에 따라 사거리 12㎞의 76.2㎜ 해안포를 발사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창린도는 9·19 군사합의에 따라 해안포 사격이 금지된 해상적대행위 금지구역 내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