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약품 오인 허위·과대광고 업체…음료 6곳 적발
상태바
의약품 오인 허위·과대광고 업체…음료 6곳 적발
  • 조혜원 기자
  • 승인 2019.11.26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링티’, ‘링티 복숭아향’ 제품 포장지에 “링거워터” 표시. 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음료를 의약품으로 오인할 우려가 있는 허위·과대 광고한 제품 및 업체가 적발됐다.

한국콜마그룹의 건강기능식품 계열사인 콜마비앤에이치 푸디팜사업부문, 이수바이오 등 해당 제품을 제조·유통·판매한 업체 6곳은 식품위생법 등 위반으로 행정처분 된다.

식약처는 링티의 일부 제품은 무표시 원료로 제조됐고, 에너지 99.9 제품은 무등록 업체에서 제조한 것으로 확인돼 해당 제품을 압류·폐기한다고 밝혔다.

26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유통전문판매사인 링거워터는 소비자가 의약품으로 인식할 우려가 있는 ‘링거워터’라는 문구를 ‘링티’ 제품 포장지와 전단지에 표시해 유통하다 적발됐다.

에너지 99.9 제품은 세신케미칼이 식품제조·가공업 등록도 하지 않고, 식품첨가물로 등록되지 않은 규소 성분을 첨가해 제품을 만든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식약처 등록’ ‘FDA 승인’ 등 허위 표시하다 적발됐다.

위드라이프는 에너지 99.9 제품을 ‘골다공증·수명연장·혈관정화’등 예방·치료에 효능이 있는 것처럼 허위·과대광고하면서 판매했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질병 치료·예방이나 의약품으로 표방할 우려가 있는 제품에 대해선 철저히 관리할 예정”이라며 “소비자에게는 정확한 정보가 제공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