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 구하라, 24일 자택에서 숨진채 발견
상태바
카라 구하라, 24일 자택에서 숨진채 발견
  • 장지원 기자
  • 승인 2019.11.25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구하라 인스타그램 캡쳐

아이돌 그룹 카라의 구하라가 24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날 오후 6시9분경 서울 강남구 청담동 자택에서 구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이라 사인이나 유서 유무등은 아직 밝힐 수 없다”고 말하며 "정확한 사인과 사고 경위 등을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구씨는 지난 5월에도 자택에서 의식을 잃은채 발견돼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적이 있다.

또한 전날 개인 SNS를 통해 팬들과 건강한 대화를 한 것으로 알려져 더 큰 충격을 주고 있다.

지금까지 알려진 사실에 의하면 발견 당시 집 안에는 연기를 피운 흔적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구씨는 지난해 9월 연인 사이였던 동갑내기 미용사 최모씨와 쌍방폭행 사건이 알려지면서 구설에 올랐다.

서울중앙지검은 최씨를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및 협박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정신적 고통 등 주변에 말하기 어려워 전문가 도움이 필요하다면 자살예방상담전화(1393), 자살예방핫라인(1577-0199), 희망의 전화(129), 생명의 전화(1588-9191), 청소년 전화(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