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14 토 13:26
상단여백
HOME 정치
이번엔 조국... 사퇴 한달만에 비공개 검찰 출석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검찰에 비공개 소환 조사를 받고 있다.

14일 오전 9시 35분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부인의 차명 주식투자와 자녀의 입시비리등에 연루된 의혹을 받고있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소환해 조사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제수사에 착수한 지 79일, 조 전 장관이 사퇴한 날로부터 한 달 만이다.

관련 의혹의 중심인 조 전 장관은 비공개 소환으로 검찰에 출석하여 변호인의 입회 하에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고 있으며 그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여부등 사법처리 방향과 수위를 가늠케 하는 소환 조사다.

조 전 장관은 15개 범죄 혐의로 구속 기소된 부인 정경심(57·구속) 동양대 교수의 혐의 중 상당 부분에 연루된 정황이 있다. 특히 검찰은 정 교수가 차명 매입한 2차전지업체 더블유에프엠(WFM) 주식 매입 사실에 대해 인지 여부에 대해 집중 추궁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정 교수가 코링크PE 실제 운영자인 조 전 장관의 5촌 조카 조범동(36·구속기소)씨에게서 미공개 정보를 입수해 지난해 1∼11월 WFM 주식 14만4천304주를 차명으로 사들인 것으로 파악했으며 주식을 매입한 당일 조 전 장관 계좌에서 5천만원이 빠져나간 금융거래 내역을 확보하고 이 돈의 흐름을 추적했다.

만약 이체된 돈이 주식투자에 쓰인다는 사실을 조 전 장관이 알았다면 공직자윤리법상 직접투자 금지 규정에 저촉되고 재산 허위신고 혐의도 받을 수 있다. 또한 주식투자로 올린 부당이익 2억8천83만2천109원 또는 '호재성 정보 제공'을 WFM 측이 조 전 장관에게 건넨 뇌물로 볼 여지도 있는 것이다.

이외에도 딸의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장학금 의혹과 딸과 아들의 서울대 법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증명서 허위 발급 의혹, 정경심 교수의 증거인멸에 관여 혹은 방조여부, 동생 조모(구속)씨의 웅동학원 채용비리·위장소송 혐의등 조 전 장관에 제기된 여러 의혹들에 대해 광범위하게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향후 추가 소환 조사가 이루어질 전망이다.

최연훈 기자  bos19@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연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파주 공병부대 지뢰 추정 폭발 사고…2명 사상
파주 공병부대 지뢰 추정 폭발 사고…2명 사상
카라 구하라, 24일 자택에서 숨진채 발견
카라 구하라, 24일 자택에서 숨진채 발견
아파트 방화·살인범 안인득, 국민참여재판 시작...27일 선고
아파트 방화·살인범 안인득, 국민참여재판 시작...27일 선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