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조국... 사퇴 한달만에 비공개 검찰 출석
상태바
이번엔 조국... 사퇴 한달만에 비공개 검찰 출석
  • 최연훈 기자
  • 승인 2019.11.14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검찰에 비공개 소환 조사를 받고 있다.

14일 오전 9시 35분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부인의 차명 주식투자와 자녀의 입시비리등에 연루된 의혹을 받고있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소환해 조사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제수사에 착수한 지 79일, 조 전 장관이 사퇴한 날로부터 한 달 만이다.

관련 의혹의 중심인 조 전 장관은 비공개 소환으로 검찰에 출석하여 변호인의 입회 하에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고 있으며 그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여부등 사법처리 방향과 수위를 가늠케 하는 소환 조사다.

조 전 장관은 15개 범죄 혐의로 구속 기소된 부인 정경심(57·구속) 동양대 교수의 혐의 중 상당 부분에 연루된 정황이 있다. 특히 검찰은 정 교수가 차명 매입한 2차전지업체 더블유에프엠(WFM) 주식 매입 사실에 대해 인지 여부에 대해 집중 추궁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정 교수가 코링크PE 실제 운영자인 조 전 장관의 5촌 조카 조범동(36·구속기소)씨에게서 미공개 정보를 입수해 지난해 1∼11월 WFM 주식 14만4천304주를 차명으로 사들인 것으로 파악했으며 주식을 매입한 당일 조 전 장관 계좌에서 5천만원이 빠져나간 금융거래 내역을 확보하고 이 돈의 흐름을 추적했다.

만약 이체된 돈이 주식투자에 쓰인다는 사실을 조 전 장관이 알았다면 공직자윤리법상 직접투자 금지 규정에 저촉되고 재산 허위신고 혐의도 받을 수 있다. 또한 주식투자로 올린 부당이익 2억8천83만2천109원 또는 '호재성 정보 제공'을 WFM 측이 조 전 장관에게 건넨 뇌물로 볼 여지도 있는 것이다.

이외에도 딸의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장학금 의혹과 딸과 아들의 서울대 법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증명서 허위 발급 의혹, 정경심 교수의 증거인멸에 관여 혹은 방조여부, 동생 조모(구속)씨의 웅동학원 채용비리·위장소송 혐의등 조 전 장관에 제기된 여러 의혹들에 대해 광범위하게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향후 추가 소환 조사가 이루어질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