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디션 프로그램 투표조작 PD, 기획사로부터 접대부 동석 접대 받았다
상태바
오디션 프로그램 투표조작 PD, 기획사로부터 접대부 동석 접대 받았다
  • 장지원 기자
  • 승인 2019.11.09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디션 프로그램의 투표조작 혐의를 받고 있는 PD가 지속적으로 접대부가 동석한 술접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9일 국내 민영뉴스통신사 뉴시스에 따르면 케이블 음악채널 엠넷의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X101' 등의 투표조작 혐의를 받는 PD 안모(40)씨는 시즌2가 끝난 뒤인 지난해 1월부터 올해 7월까지 약 1년6개월 동안 강남지역 유흥주점에서 기획사 측으로부터 접대부가 함께한 술접대를 받아왔다고 보도했다.

지난 5일 사기·배임수재·청탁금지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된 안모씨는 경찰조사에서 지난해 6월~8월까지 방송된 '프로듀스48(시즌3)'과 올해 5월~7월 끝난 '프로듀스X101(시즌4)'의 순위 투표 조작 혐의를 인정하지만 2016년 1월~4월에 끝난 프로듀스101 시즌1과 2017년 4월~6월까지 방송된 프로듀스 101 시즌2의 조작 혐의는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안씨가 기획사로부터 유흥을 접대받기 시작한 것은 프로그램 시즌 2가 끝나고 나서부터 인 것으로 밝혀졌으며 그동안 접대받은 금액은 1억여원으로 조사됐다.

또한 접대는 주로 안씨가 받았으며 함께 구속된 CP 김모씨는 확인되지 않았다. 다만 김씨도 순위 조작 사실에 대해서는 인지하고 있었던 것으로 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