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서강대 총장 박홍 신부 선종
상태바
전 서강대 총장 박홍 신부 선종
  • 최연훈 기자
  • 승인 2019.11.09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서강대학교 홈페이지

박홍 신부가 9일 오전 4시 40분 선종했다.

박신부는 2017년 신장 투석을 받아 몸 상태가 악화되어 서울아산병원에서 당뇨 합병증 판정을 받고서 치료를 받아왔으며 최근 악화되어 선종했다.

박신부는 1990년대 '주사파(主思派)' 배후에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있다고 주장해 논란을 일으켰었다.

논란을 일으켰던 주장은 1994년 당시 김영삼 대통령 초청으로 열린 전국 14개 대학 총장 오찬에서 "주사파와 '우리식 사회주의'가 제한된 학생들이긴 하지만, 생각보다 깊이 (학원가에) 침투돼 있다. 주사파 뒤에는 사노맹이 있고, 사노맹 뒤에는 북한의 사로청, 사로청 뒤에는 김정일이 있다"라고 주장했던 사건이다.

이로 인해 파장이 일자 박신부는 고해성사와 면담을 통해 학생들에게 들은 내용을 말한것이라고 했고 천주교 정의구현전국연합 공동의장 등 신자 6명으로부터 고해성사 누설 혐의로 고발을 당하기도 했다. 

가톨릭대와 대건 신학대를 거쳐 69년 사제 서품을 받았다. 89년부터 96년까지 8년간 서강대 총장을 지냈다.

발인은 11일이며 장지는 용인천주교묘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