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14 목 16:01
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한은 '동전없는 사회' 추진...거스름돈은 계좌로, 내년초 서비스 시행 예정
한국은행. 네이버캡처

내년초 편의점이나 마트에서 물건을 사고 결제한 뒤 거슬러 받은 잔돈을 은행 계좌로 직접 적립받는 서비스가 시행된다.

한국은행은 7일 내년 상반기 내 잔돈 계좌적립서비스 시행을 위해 시범 유통사업자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잔돈 계좌적립서비스는 현금 거래후 발생한 잔돈을 현금 IC카드와 모바일 현금카드에 연계된 구매자의 은행 계좌로 입금해주는 서비스다.

한은은 지난 2017년 4월부터 동전 제조·관리 비용 등을 절감하기 위한 차원에서 '동전없는 사회' 시범사업을 추진해왔다. 잔돈 계좌적립서비스도 이 사업의 일환이다. 한은은 서비스가 시행되면 동전 발행·유통 비용을 줄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자잘한 동전 등을 지니고 다니지 않아도 돼 구매자들의 편의성도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우선 한은은 금융정보화추진협의회를 통해 은행권 공동으로 추진 중인 모바일 직불서비스를 연내 도입하고, 내년초부터는 부가적으로 잔돈 계좌적립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모바일 직불서비스는 은행 계좌를 기반으로 한 현금 IC카드를 모바일에 담은 것이다. 가맹점에서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 QR코드를 생성해 비밀번호를 입력하면 현금카드로 결제를 할 수 있다.

한은 관계자는 "연내 모바일 현금카드 서비스를 시행하고, 이에 따른 부가 서비스 개념으로 잔돈 계좌적립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라며 "1단계 시범 사업에 참여 중인 유통사업자도 협의를 거쳐 이번 사업에 참여할 수 있다"고 말했다.

1단계 시범사업에서는 잔돈을 교통카드 등 선불전자지급수단에 적립하는 방식으로만 서비스 제공이 이뤄졌다. 여기에는 세븐일레븐, 이마트, CU 등 6개 마트·편의점과 캐시비, 티머니, 하이패스, 엘(L)포인트, 네이버 페이 포인트 등 10개 선불전자지급수단 발행업자가 참여 중이다. 전국 3만6850여개 매장에서 서비스가 제공되고 있다.

이번 잔돈 계좌적립서비스 사업에 참여하려면 한은 금융결제국 전자금융기획팀 앞으로 지원서를 제출하면 된다. 전국 단위 지점을 보유한 백화점, 대형 할인점, 편의점 체인 사업자를 대상으로 한다. 한은은 사업자를 선정하면 시스템 변경 등 협의를 통해 서비스를 출시할 예정이다.

조혜원 기자  jhw@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혜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홍남기
홍남기 "분양가 상한제, 내부 방침은 핀셋 지정"
FA, 손흥민 3경기 출장정지 철회
FA, 손흥민 3경기 출장정지 철회
인구정책TF...인구구조 변화 대응, 내년 교원수급 새 기준 마련
인구정책TF...인구구조 변화 대응, 내년 교원수급 새 기준 마련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