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14 목 16:01
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현대차, 차량 내 결제 첨단 인포시스템 개발
사진=현대자동차그룹 홈페이지.

현대자동차그룹이 증강현실(AR)로 길안내를 돕는 내비게이션과 차량 내 간편결제 기능 등을 탑재한 첨단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개발을 완료하고 향후 출시되는 제네시스 차종에 최초 적용한다.

7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이번에 개발된 6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독자 차량용 운영체제(OS) 'ccOS(Connected Car Operating System)'를 기반으로 개발됐으며, ▲증강현실 내비게이션 ▲차량 내 결제 시스템 ▲필기인식  등 탑승자와 자동차의 연결성을 강화시키는 혁신 기술이 대거 적용됐다.

AR 내비게이션은 길 안내 시 실제 주행 영상 위에 정확한 가상의 주행라인을 입혀 운전자의 도로 인지를 돕는 기술이다. 차량에 부착된 카메라로 촬영된 영상을 실시간으로 모니터에 띄우고 그 위에 차량 움직임 감지 센서와 지도 데이터 등을 바탕으로 주행경로를 그래픽으로 표시해준다. 이에 따라 지도 위에 길안내를 제공했던 기존 내비게이션보다 훨씬 직관적으로 운행정보를 전달해 운전자가  골목길이나 교차로, 고속도로 출구 등을 잘못 진입하는 실수를 크게 줄여 줄 전망이다. 

또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센서를 통해 수집된 차선, 전방 차량 및 보행자와의 거리 정보를 활용해 차로를 이탈하거나 충돌 위험이 판단되면 경고음과 함께 AR 내비게이션을 통해 위험 상황을 알려 줌으로써 운전자의 안전운행을 돕는다.

이번 고급형 6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는 차량 내에서 편리하게 결제가 가능한 '차량 내 간편결제 시스템'이 국내 최초로 적용됐다. 주유소나 주차장 등 비용 지불이 필요한 상황에서 지갑 속 신용카드나 현금을 찾는 번거로움 없이 차량 내에서 화면 터치만으로 간편하게 결제할 수 있게 함으로써 운전자의 편의를 높였다.

결제서비스 전용 스마트폰 앱에 차량과 결제 카드를 등록한 후 제휴 주유소·주차장에 진입하면 내비게이션 화면에 결제 안내창이 표시되고, 이를 터치하는 것만으로 결제는 물론 제휴 멤버십 사용, 적립까지 한 번에 자동으로 이뤄진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차량 내 간편결제 시스템 도입으로 카커머스 서비스를 시작해 관련 시장을 선점하고, 본격적인 커넥티드 카 시대를 열어간다는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은 차량 내 간편결제 기술 구현을 위해 SK에너지·파킹클라우드 등 주유회사, 현대·신한·삼성·롯데·비씨·하나 등 6개 카드사와 제휴를 맺고 서비스를 제공한다. 향후에는 패스트푸드나 커피체인점, 전기차 충전 등 자동차 사용자에게 필요한 영역으로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6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는 터치패드에 손으로 글자를 필기하여 시스템을 조작할 수 있는 필기인식 기술도 적용된다. 터치패드에 손가락으로 문자와 숫자를 입력하면 내비게이션 화면의 키보드를 조작하지 않고도 목적지를 설정하거나 전화발신 등의 작업을 할 수 있다.

한편 신규 고급형 6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음성인식 제어 범위를 확대해 기존에 지원되던 ▲전화 걸기 ▲실시간 경로 안내 ▲공조 시스템 작동 외에도 ▲선루프 ▲윈도우 ▲트렁크 개폐 등의 조작이 가능해졌다. 예를 들어 '트렁크 열어줘'라고 말하면 트렁크가 열리는 식이다.

이외에도 ▲특정한 곳을 목적지로 설정할 경우 지정한 상대방에게  자동으로 내 차의 실시간 위치를 공유해주는 '내 차 위치공유 서비스' ▲블루링크, 유보, 제네시스 커넥티드 서비스 가입자끼리 상대방의 차 위치를 지도 화면에서도 확인할 수 있는 'Car to Car 서비스'  ▲목적지 부근에 도착한 이후 스마트폰 앱으로 최종 목적지까지 도보 길 안내를 도와주는 '최종 목적지 안내 기능' ▲타인에게 차량을 맡기는 상황에서 차량 내 개인 정보 보호를 위해 특정 정보 표시를 차단하고, 스마트폰 앱을 통해 차량 위치 및 운행 정보를 전달해 주는 '발레 주차 모드' ▲주차된 차량 주변의 상황을 영상정보로 스마트폰에 전달하는 '자차 주변 영상 확인 기능' ▲블루투스 기기 2개를 동시에 연결하는 '멀티 커넥션' ▲ 내비게이션 테마 '네온 뷰' 등 신규 기능들을 대거 적용해 사용자에게 새로운 카라이프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차그룹 인포테인먼트개발센터장 추교웅 상무는 "새롭게 개발된 첨단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커넥티드 카 시대에 운전자가 자유롭고 안전하게 자동차를 이용하는 것에 중점을 두고 혁신기술들을 대폭 적용했다"며 "이를 통해 자동차를 이용하는 고객들의 여정이 보다 안전해질 뿐만 아니라 진보적인 기술을 체험하는 즐거움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혜원 기자  jhw@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혜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홍남기
홍남기 "분양가 상한제, 내부 방침은 핀셋 지정"
FA, 손흥민 3경기 출장정지 철회
FA, 손흥민 3경기 출장정지 철회
인구정책TF...인구구조 변화 대응, 내년 교원수급 새 기준 마련
인구정책TF...인구구조 변화 대응, 내년 교원수급 새 기준 마련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