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피싱 조직 총책 필리핀서 강제송환
상태바
보이스피싱 조직 총책 필리핀서 강제송환
  • 안치영 기자
  • 승인 2019.11.07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연제경찰서. 네이버캡처

필리핀에서 보이스피싱 조직을 운영한 총책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연제경찰서는 지난 6일 보이스피싱 조직의 총책인 50대 A씨를 필리핀에서 강제 송환했다고 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009년 10월 해외로 출국한 이후 필리핀 앙헬레스 지역에 콜센터를 차리고 국내 인출책들에게 대포통장 모집과 전화금융사기 피해금 인출 및 송금을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A씨에 대해 인터폴 적색수배를 요청하는 등 추적에 나섰다.

이후 A씨는 지난해 5월 필리핀 현지에서 붙잡혀 외국인 수용소에 갇혔다. 하지만 A씨는 수용소에 와이파이 장비와 노트북 등을 반입해 보이스피싱 조직원에게 범행을 지시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보이스피싱 관련 혐의를 조사한 이후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