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투협 권용원 회장, 자택서 숨진채 발견…경위 확인중
상태바
금투협 권용원 회장, 자택서 숨진채 발견…경위 확인중
  • 장지원 기자
  • 승인 2019.11.06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원 폭언 등 갑질 논란을 일으켰던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이 자택에서 숨진채 발견됐다.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방배경찰서에 따르면 권 회장은 이날 오전 10시경 서울 자신의 주거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 관계자는 "자세한 내용은 확인해 줄 수 없다"며 "현재 사건 경위 등 확인 중에 있다"고 전했다.

숨진채 발견된 권 회장은 최근 임직원과 운전기사 등에게 폭언을 한 파일이 공개되면서 논란이 됐던 인물이다.

논란이 확산된 이후 권 회장은 기자회견을 열고 "다시 한 번 상처를 받은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본의 아니게 부적절한 언행을 한 것에 대해 대단히 죄송한 마음이다. 평소 기자들과 격없이 자주 만났는데 배신감이 더욱 컸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사과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