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14 목 16:01
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유통기한 위·변조"…고의·반복 위반 식품업체 19곳 적발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식품위생법령 위반 이력이 있는 식품제조·가공업체 45곳 가운데 고의·반복적으로 법을 위반한 19곳을 적발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지난 9월23일~10월25일 최근 3년간 유통기한 위·변조와 같은 중대한 위반 사항을 2회 이상 반복적으로 위반한 식품제조업체가 대상이었다.

조사 결과, 표시기준을 준수하지 않거나 원료수불 관계서류 및 생산·작업일지를 작성하지 않는 19곳이 적발됐다.

지난 2018년 ▲표시사항 전부 미표시 ▲원료수불관계서류 및 생산·작업일지 미작성으로 적발됐던 서울 강동구 소재 A업체(식품제조가공업)는 이번 점검에서도 ‘발아통밀롤케이크‘(빵류) 제품을 생산하면서 품목제조보고와 다르게 유통기한을 늘려 표시했을 뿐 아니라 표시가 없는 제품을 판매목적으로 보관한 것으로 드러났다.

충북 청주시 소재 B업체(식품제조가공업)는 2016년과 2017년에 자가품질검사를 하지 않았거나 영업정지 기간 중 영업을 하다 적발된 업체다. 이번엔 고춧가루·들기름 제품을 제조하면서 원료수불 관계서류와 생산 작업에 관한 서류를 작성하지 않아 적발됐다.

또 작업장 안에 있는 분쇄기, 혼합탱크, 건조탱크 등 제조시설 외부에 찌든 먼지와 기름때를 방치하고 청소하지 않는 등 위생적 취급기준을 위반했다.

자가품질검사를 실시하지 않아 2016년과 2018년 두 차례나 적발된 적 있는 포천시 소재 C업체(식품제조가공업)는 유통기한이 표시되지 않은 참기름과 들기름을 ‘신선한돌김’(조미김) 등을 제조하는 데 사용하기 위해 보관한 사실이 밝혀졌다.

관할 지자체는 19곳에 대해 행정처분 등 조치를 실시하고, 3개월 안에 다시 점검할 방침이다.

식약처는 “국민들이 안전한 먹을거리를 선택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일상적인 단속·점검과 함께 식품위생법 고의·반복 위반 업체를 집중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조혜원 기자  jhw@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혜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홍남기
홍남기 "분양가 상한제, 내부 방침은 핀셋 지정"
FA, 손흥민 3경기 출장정지 철회
FA, 손흥민 3경기 출장정지 철회
인구정책TF...인구구조 변화 대응, 내년 교원수급 새 기준 마련
인구정책TF...인구구조 변화 대응, 내년 교원수급 새 기준 마련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