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경상수지 흑자폭 8개월째 축소...'수출 뒷걸음'
상태바
9월 경상수지 흑자폭 8개월째 축소...'수출 뒷걸음'
  • 조혜원 기자
  • 승인 2019.11.06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사 내용과 관련없는 이미지 사진.

9월 우리나라 경상수지가 74억8000만달러 흑자를 기록했지만 1년 전보다 32% 쪼그라든 것으로 나타났다. 반도체 부진 등으로 수출이 지속 뒷걸음치고 있는 영향이다.

한국은행이 6일 발표한 '9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우리나라 경상수지 흑자 규모는 74억8000만달러로 지난 5월 부터 5개월째 흑자 기조를 유지했다. 그러나 지난해 9월(110억1000만달러)보다는 흑자 규모가 35억4000만달러(32.2%) 줄었다. 경상수지 흑자는 지난 2월부터 전년동월대비 8개월째 축소세를 나타내고 있다.

1월부터 9월까지 누적된 흑자 규모는 414억60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달(570억2000만달러)보다 155억5000만달러 줄어들었다. 연간 전망치는 590억달러인데 달성 가능성은 불투명한 상황이다.

경상수지를 떠받치고 있는 상품수지는 9월 기준 88억4000만달러 흑자를 나타냈다. 수출 부진의 영향으로 흑자폭은 전년동월대비 41억7000만달러(32.0%) 줄었다. 수출액이 460억1000만달러로 1년 전보다 53억1000만달러(10.3%) 줄어 지난해 12월부터 10개월째 뒷걸음쳤다. 중국 경기 부진 등 세계경기 둔화세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반도체 단가 하락 등으로 수출이 좀처럼 회복되지 못하고 있어서다.

수입도 371억7000만달러로 1년 전(383억1000만달러)보다 53억1000만달러(3.0%) 감소했다. 수출입은 5개월째 동반 감소 중이다.

서비스수지는 25억1000만달러 적자를 내 1년 전(-24억7000만달러)보다 적자 폭이 확대됐다. 지난 1월(-36억1000만달러) 이후 8개월만에 적자 폭이 가장 컸다. 여행수지는 7억8000만달러 적자로 1년 전(-11억5000만달러)보다 축소된 반면 운송수지가 6000만달러 흑자에서 3억2000만달러 적자로 돌아선 영향이다. 수출 물동량이 감소하자 화물 운송수입이 줄어 운송수지를 악화시켰다.

본원소득수지는 14억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지난해 9월보다 흑자 폭이 4억3000만달러 확대됐다. 이는 국내 기업들이 해외 현지법인으로부터 배당금 등을 받은 영향이다. 9월까지 누적된 흑자 규모는 75억8000만달러로 2012년에 이어 역대 두번째로 가장 많았다. 본원소득수지 중 투자소득수지는 14억8000만달러 흑자를 나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