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6 금 17:38
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LG전자, 미래사업 준비...인공지능 전문가 첫 선발
기사 내용과 관련없는 이미지 사진.

LG전자가 미래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인공지능 전문가 육성에 나섰다.

20일 LG전자에 따르면 회사는 지난 4월부터 미국 카네기멜론대학교(Carnegie Mellon University)와 캐나다 토론토대학교(University of Toronto)와 협업해 '인공지능 전문가(AI Specialist)'를 육성하기 위한 교육 및 인증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최근까지 프로그램을 수료한 개발자를 대상으로 인증심사를 마치고 총 12명의 인공지능 전문가를 선발했다. 각 대학의 지도교수가 사내 석∙박사급 인공지능 개발자를 대상으로 직접 인공지능 관련 지식 등 전문성을 검증하는 기술면접을 통해 교육대상자를 뽑았다.

프로그램은 기존 강의 중심의 교육과정과 달리 실제 연구개발 현장의 과제를 해결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인공지능 전문가들은 16주 동안 각 대학에서 담당교수의 지도를 받으며 음성지능, 영상지능, 제어지능, 원천 알고리즘 등 다양한 영역의 프로젝트를 수행했다.

이번에 선발된 인공지능 전문가는 향후 주요 인공지능 프로젝트의 문제해결을 위한 핵심 솔루션을 개발하고, 인공지능 분야에서 연구원들의 역량을 높이기 위한 멘토로 활동하게 된다.

LG전자는 인공지능 전문가를 육성하기 위한 프로그램을 운영해 인공지능,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을 기반으로 한 미래사업을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회사는 지난해부터 토론토대학교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구축,  '토론토 인공지능연구소(Toronto AI Lab)'를 설립해 딥러닝 선행연구를 통한 원천기술 확보에 주력하는 한편 캐나다 현지의 인공지능 스타트업 및 주요 대학들과도 협업하고 있다. 또 카네기멜론대학교와는 2011년부터 '소프트웨어 아키텍트(Software Architect)' 교육과정을 운영 중이다.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인 박일평 사장은 "인공지능은 고객의 더 나은 삶을 위한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하고 있다"며 "뛰어난 문제해결 능력과 기술 리더십을 갖춘 인공지능 전문가를 육성해 인공지능 시대를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조혜원 기자  jhw@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혜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파주 공병부대 지뢰 추정 폭발 사고…2명 사상
파주 공병부대 지뢰 추정 폭발 사고…2명 사상
카라 구하라, 24일 자택에서 숨진채 발견
카라 구하라, 24일 자택에서 숨진채 발견
아파트 방화·살인범 안인득, 국민참여재판 시작...27일 선고
아파트 방화·살인범 안인득, 국민참여재판 시작...27일 선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