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6 금 17:38
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계속 떨어지는 돼지고기 값...ASF발병 이후 소비 심리 위축
기사 내용과 관련없는 이미지 사진.

돼지고기 가격이 계속 떨어지면서 양돈 농가에 비상이 걸렸다. 지난달 16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African Swine Fever) 발병 이후 소비 심리가 위축된 게 가장 큰 이유로 꼽힌다.

지난 18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발표한 돼지고기 ㎏당 가격은 2969원으로 3000원선이 붕괴됐다. 전날 3022원보다 53원 떨어졌으며 평년과 비교하면 25.4% 감소했고,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 직전과 비교하면 43% 하락했다. 소매가도 내려갔다. 100g당 1780원으로 지난달 평균보다 약 13%, 지난해 10월보다는 12% 내려갔다.

돼지고기 도·소매가가 모두 하락한 데는 돼지열병으로 인한 소비 위축, 정부의 돼지 수매로 인한 공급량 증가 등이 꼽힌다. 이중 돼지고기 값에 결정적인 타격을 주고 있는 건 역시 수요 감소다. 돼지열병에 걸린 돼지는 모두 살처분 되기 때문에 유통되는 돼지고기와는 관계가 없으나 소비자는 '찝찝함' 때문에 돼지고기를 사지 않고 있다. 상황이 악화하자 이낙연 총리도 지난 17일 범정부 방역 점검회의에서 "안심하고 돼지고기를 먹어도 된다"고 했다.

대형마트는 돼지고기 수요가 급감하자 할인 판매에 나섰다. 이마트·홈플러스·롯데마트 등은 삼겹살·목살 등을 15~20% 싸게 팔고 있다. 대형마트는 돼지고기 도매가 추이를 계속 검토하면서 가격 조정에 나설 계획이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양돈업계에 힘을 보태기 위해 소비 촉진을 위한 각종 행사를 진행 중"이라고 했다. 돼지고기 수요 감소는 소·닭고기 판매량 증가로 이어지고 있다. 한 대형마트의 경우 지난 1~18일 돼지고기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5% 감소한 반면 수입 소고기와 닭고기는 각각 22%, 12% 늘었다.

조혜원 기자  jhw@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혜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파주 공병부대 지뢰 추정 폭발 사고…2명 사상
파주 공병부대 지뢰 추정 폭발 사고…2명 사상
카라 구하라, 24일 자택에서 숨진채 발견
카라 구하라, 24일 자택에서 숨진채 발견
아파트 방화·살인범 안인득, 국민참여재판 시작...27일 선고
아파트 방화·살인범 안인득, 국민참여재판 시작...27일 선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