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14 토 13:26
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현대차, 미래차 겨냥...자율주행·플라잉카 인재 확보 나서

미래 모빌리티 기술·전략 투자를 위해 2025년까지 41조원을 투입한다는 계획을 밝힌 현대자동차그룹이 자율주행과 플라잉카 등 미래차 상용화 실현 가속화를 위한 인재 영입에 나섰다.

국내·외를 가리지 않고 자율주행과 플라잉카 기술 개발에 바로 투입될 수 있는 경력 인재들을 적극적으로 확보하고, 미래차 기술 개발을 위한 내실을 다져 나간다는 계획이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그룹은 지난 1일부터 18일까지 약 3주 동안 그룹 내 직원들을 통해 미래차 기술을 위한 경력 연구원직 채용 추천을 실시했다.

대상은 해당 분야 4년 이상 경력자로, 모집 분야는 자율주행과 전기차 배터리, 친환경 자동차, 플라잉카, 전장기술 등 미래 모빌리티 산업을 위한 핵신 분야에 집중돼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에 진행된 '경력 연구원직 사내 추천 제도'는 수소전기차, 자율주행, 플라잉카 등 전반적인 미래차 연구 분야 전체에서 인재를 확보하기 위한 차원"이라며 "직원들이 본인이 아는 지인들 중 해당 분야에 대한 전문적인 지식이 있는 사람들을 국내·외에서 추천하는 시스템"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현대차그룹이 앞으로 미래 모빌리티 산업 선점을 위한 적극적인 행보를 밝힌 만큼 관련 분야 인재를 대거 늘리고 이를 통해 부서를 확대해 나가기 위한 첫 걸음"이라고 밝혔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 역시 미래차 산업 선점을 위한 인재 확보에 많은 관심을 보여왔다.

지난 15일 경기 화성에 있는 현대·기아자동차 남양연구소에서 열린 '미래차 산업 국가 비전 선포식'에 참석한 정 수석부회장은 최근 현대차그룹과 함께 미국 현지에 합작법인을 설립한 자율주행 전문 업체 앱티브사(社)와 국내에도 연구소를 설립하고, 세계 최고 수준의 자율주행차 기술 인력을 육성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정 수석부회장은 이날 행사에서 "이미 상용화 하고 있는 스마트폰 제어, 음성 인식, 인공지능(AI) 서비스 등 커넥티비티 기술을 고도화 하고 차량을 초연결 시대의 중심으로 발전시키겠다"며 "소비자들은 가까운 미래에 도로 위의 자동차를 넘어 플라잉카, 라스트마일 모빌리티, 로봇 등 다양한 운송수단을 경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달 자율주행 기술 공동 연구·개발을 위해 앱티브사와 미국 현지에 합작법인을 설립했다. 앱티브의 순수 자율주행 분야 기술력은 구글의 웨이모, 제너럴모터스(GM)의 크루즈에 이어 세계 3위에 이름을 올릴 정도로 독보적인 기술력을 보유한 것으로 평가된다.

급변하는 미래 모빌리티 산업 환경에서 경쟁사들에게 뒤쳐지지 않기 위해 기술력을 갖춘 해외 업체들과 손을 잡고 공격적인 투자를 이어가겠다는 것이다. 현대차와 기아차, 현대모비스는 20억 달러(한화 약 2조3900억원)를, 앱티브는 자율주행 기술과 지적재산권, 개발 인력 700여명 등을 합작법인에 출자한다.

이번 계약으로 현대차그룹과 앱티브는 전체 40억 달러 규모 가치의 합법적인 지분 50%를 동일하게 갖게 된다.

앞선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앱티브와 합작법인을 설립한 만큼 현대차그룹이 자율주행 등 미래차 기술을 많이 흡수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단순히 미국에서만 개발하는 데 그치지 않고 한국에서도 관련 조직을 만들고 기술 개발과 인재 육성을 해나가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래 모빌리티 산업 선점을 위해 현대차그룹은 임원급 인재 확보에도 집중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달 미국 항공우주국(NASA) 출신 신재원 박사를 영입하고, 도심용 항공 모빌리티 핵심 기술 개발과 사업 추진을 전담하는 'UAM사업부(Urban Air Mobility)'를 맡겼다.

새롭게 구성된 UAM사업부를 통해 도심 항공 모빌리티 시장 조기 진입을 위한 전체적인 로드맵을 설정하고, 항공기체 개발을 위한 형상 설계와 비행 제어 소프트웨어 등 핵심 기술 개발·확보에 역량을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신 부사장은 항공 안전과 항공 교통 관제기술 분야에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는 만큼 단순 항공기체 개발에 머무르지 않고 항공 인프라와 항공 관제 체계 등 종합적인 관점에서 시장에 접근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 받고 있다.

신 부사장은 미래차 산업 국가 비전 선포식에서 "앞으로 수소전기차와 자율주행차, 플라잉카 등의 개발은 전기화와 무인기술, 정보통신망의 혁신으로 점점 가속화될 것"이라며 "아이디어 창출과 혁신 기술의 흐름을 유기적으로 이뤄낼 수 있는 나라가 21세기 모빌리티 강국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 부사장은 1989년 미 항공우주국 산하 글렌리서치센터에 입사해 항공 안전 및 항법 시스템 연구·개발을 담당했으며, 2008년에는 입사 19년 만에 동양인 최초로 미 항공우주국 최고위직인 항공연구 총괄본부 본부장으로 승진해 플라잉카 등 신개념 미래 항공 전략 방향을 설정하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담당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2021년부터 고속도로에서 주행할 수 있는 레벨3 자율주행차를 출시하고 2024년에는 시내 도로를 달릴 수 있는 레벨4 자율주행차를 단계적으로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또 2025년까지 신차의 절반 수준인 23종의 전기차를 출시하고 향후 2030년까지 수소차 연 50만대 생산 체제를 갖춰나간다는 방침이다.

미국 투자은행 모건스탠리에 따르면 플라잉카 등 글로벌 도심 항공 모빌리티 시장의 경우 2040년까지 1조5000억 달러 규모로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됐다.

조혜원 기자  jhw@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혜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파주 공병부대 지뢰 추정 폭발 사고…2명 사상
파주 공병부대 지뢰 추정 폭발 사고…2명 사상
카라 구하라, 24일 자택에서 숨진채 발견
카라 구하라, 24일 자택에서 숨진채 발견
아파트 방화·살인범 안인득, 국민참여재판 시작...27일 선고
아파트 방화·살인범 안인득, 국민참여재판 시작...27일 선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