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美농부 횡재했다"...미중 무역협상 자화자찬
상태바
트럼프, "美농부 횡재했다"...미중 무역협상 자화자찬
  • 장지원 기자
  • 승인 2019.10.13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미국과 중국이 부분적 무역합의에 도달한 것과 관련해 "내가 중국과 방금 한 거래는 미국 농부들을 위한 미국 역사상 가장 크고 위대한 거래(the greatest and biggest deal ever made for our Great Patriot Farmers in the history of our Country)"이라고 자화자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트위터에 이같이 밝혔다.

그는 "사실 이 정도로 많은 제품을 생산할 수 있느냐, 또는 없느냐가 문제"라면서 "우리의 농부들은 그것을 해결해낼 것이다. 고맙다, 중국"이라고도 했다. 중국은 이번 합의에서 400억~500억달러 규모 미국산 농산물을 사들이기로 합의했다. 이는 기존 수입량보다 2~3배 많은 규모다.

이어 "하지만 농부들은 정말 횡재했다(WOW, the Farmers really hit pay dirt!)"고 거듭 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자화자찬은 내년 대선을 앞두고 핵심 지지층인 미국 농민층의 표심을 공략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술, 금융서비스, 보잉 항공기에 160억∼200억달러 등 (이번 합의의) 다른 측면들도 역시 대단하다"고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부분합의에서 중국이 보잉 항공기 구매에 동의했는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이와 관련해 블룸버그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합의로 200억 달러 규모 보잉 항공기 판매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하지만 보잉사는 통신의 논평 요구에 응하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