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릉이' 고장 올해만 5만건…고장·수리·사고방지 대책 필요
상태바
'따릉이' 고장 올해만 5만건…고장·수리·사고방지 대책 필요
  • 유창호 기자
  • 승인 2019.10.13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서울시

지난 4년간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 고장이 15만6000여건인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이후삼 의원이 서울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4년간 따릉이 고장 건수는 15만6803건으로 조사됐다.

특히 올해 8월까지 발생한 고장건수는 지난해 1년 동안 총 발생한 고장 건수인 5만9571건과 비슷한 5만1658건이 발생됐다.

올해 발생된 5만1658건의 고장 원인을 유형별로 살펴보면 물받이 고장이 7307건(15%)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타이어(5373건·11%) ▲브레이크(5296건·10%) ▲단말기(5650건·9%) 등의 순으로 분석됐다.

따릉이를 이용하다 발생하는 사고도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4년간 따릉이 사고는 총 817건이었다. 연도별로는 2016년 23건, 2017년 173건, 지난해 299건, 올해 8월까지만 322건 등이다.

사고 원인별로는 이용자 부주의가 739건으로 가장 많았으나 체인 이탈·브레이크 이상 등 자전거 고장이 원인이 된 사고도 78건에 달했다. 연령대별로는 20대가 217건이었고 50대 이상 이용자의 사고건수도 109건으로 집계됐다. 이용자 수 대비 사고 비율이 높았다.

이 의원은 "따릉이는 간편하고 편리할 뿐만 아니라 도로 혼잡을 해소하는 역할도 하고 있어 시민들 사이에서 만족도와 이용률이 매우 높다"며 "고장으로 인한 사고가 증가하고 있는 만큼 수리와 함께 사고 방지 위한 대책에 더욱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따릉이 대여 이용률이 가장 많은 대여소는 '여의나루역 1번  출구 앞'이었다. 반납 이용률 가장 높은 대여소는 '뚝섬유원지역 1번 출구 앞'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