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16 수 00:24
상단여백
HOME 사회
연천서 돼지 수매도중 돼지열병 감염 의심사례 나와
기사 내용과 관련없는 이미지 사진.

농림축산식품부는 12일 경기 연천군 백학면 소재 돼지 농장에서 비육돈(5개월 이상 사육해 식용으로 출하 가능한 돼지)을 수매하던 중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감염이 의심되는 돼지가 1마리 나왔다고 밝혔다.

백학면은 지난달 18일 국내에선 두 번째로 ASF 확진 판정을 받은 지역이다. 정부는 지난 9일 경기 연천에서 재차 발병 사례가 나오자 해당 지역의 모든 돼지를 수매하거나 살처분 하는 방식으로 방역의 수준을 높였다. 비육돈은 농가가 희망하는 만큼 정부가 수매하고 나머지는 예방적 차원에서 모두 살처분하는 것이다.

이번 사례는 도축장에서 돼지를 해체해 검사하던 중 발견됐다. 수매 또는 살처분 조치가 취해진 지역에서 처분 도중 ASF 의심 사례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해당 도축장은 도축을 즉시 중단하고 농림축산검역본부에 정밀 검사를 의뢰했다. 검사 결과는 오는 13일 오전 중 나올 것으로 보인다. 확진 시 국내에선 15번째 발병 사례가 된다.

농식품부는 도축장에서 해당 내용을 통보받은 즉시 초동 방역팀을 투입해 이동을 통제했다. 소독 등 긴급 방역 조치도 취해졌다.

현재까지 ASF는 연천군을 포함해 경기 파주시와 김포시, 인천 강화군 등 지역에서 집중적으로 발생해왔다.

장지원 기자  yeounjun@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아이유 '복숭아' 차트 재진입...
아이유 '복숭아' 차트 재진입..."설리 생각하며 만든 노래"
日, 김 ‘수입 쿼터제’에 일부 조미김 포함...한국산 식품 수입 규제
日, 김 ‘수입 쿼터제’에 일부 조미김 포함...한국산 식품 수입 규제
서울택시노조
서울택시노조 "타다 서비스는 불법"...23일 여의도 국회 앞 집회 예정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