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16 수 13:48
상단여백
HOME 사회
연천·철원 민통선...살아있는 멧돼지서 ASF 바이러스 첫 검출
기사 내용과 관련없는 이미지 사진.

국내 야생 멧돼지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환경부는 경기 연천군 왕징면 강서리에서 발견된 1개체와 강원 철원군 원남면 진현리에서 발견된 4개체 중 3개체를 국립환경과학원에서 정밀 분석한 결과, 총 2개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확인됐다고 12일 밝혔다.

살아있는 멧돼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2일 경기 연천군 비무장지대(DMZ) 내 멧돼지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검출된 바 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검출된 멧돼지는 모두 민통선 내에서 군이 발견해 관할 지자체에 신고했고, '아프리카돼지열병 표준행동지침'(SOP)에 따라 환경과학원으로 이송해 분석했다.

연천에서 발견된 개체는 지난 11일 오후 1시 45분경 군인이 하천변에서 비틀거리는 상태로 발견했으며, 연천군과 야생생물관리협회 관계자가 출동해 사살한 뒤 시료를 확보했다.

철원에서 발견된 개체는 같은 날 오전 7시 30분경 군인이 폐사체 1개체를 발견한 후 사단의 지시에 따라 추가 수색을 벌인 지 3시간여 만인 오전 10시 55분경 3개체를 더 발견해 총 4개체를 철원군에 신고했다. 이중 1개체는 지뢰 지역 내에서 백골화가 진행돼 3개체의 시료만 확보해 분석했다.  

환경부는 이번 검출 결과를 농림축산식품부와 국방부, 지자체 등 방역당국에 통보했고 지침(SOP)에 따른 조치를 요청했다.

국방부는 발견 지점에 대한 군 병력의 접근을 금하고 폐사체의 추가 수색과 발견 시 즉시 신고를 하도록 요청했다.

연천군과 철원군에는 발견 지역을 중심으로 관리지역으로 설정해 출입 통제와 방역에 철저를 기해줄 것을 지시했다.

송형근 환경부 자연환경정책실장은 "국내 멧돼지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돼 심각한 위기상황"이라며 "검출 지역이 민통선 내로서 지뢰 지역이 혼재돼 있는 만큼 국방부와 지자체 등 관계기관과 협의해 현장 여건에 맞는 차단시설 설치와 방역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장지원 기자  yeounjun@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아이유 '복숭아' 차트 재진입...
아이유 '복숭아' 차트 재진입..."설리 생각하며 만든 노래"
日, 김 ‘수입 쿼터제’에 일부 조미김 포함...한국산 식품 수입 규제
日, 김 ‘수입 쿼터제’에 일부 조미김 포함...한국산 식품 수입 규제
서울택시노조
서울택시노조 "타다 서비스는 불법"...23일 여의도 국회 앞 집회 예정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