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단말기 VoLTE 탑재 의무화 한 규제 손본다
상태바
과기부, 단말기 VoLTE 탑재 의무화 한 규제 손본다
  • 조혜원 기자
  • 승인 2019.10.11 2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단말기에 'VoLTE'(Voice over LTE : LTE망을 이용한 음성통화) 탑재를 의무화 한 규제를 손본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1일 서울중앙우체국 회의실에서 VoLTE 개선 논의를 위한 협의체를 구성하고 1차 회의를 개최, 이같이 발표했다.

이날 회의에는 이해당사자인 통신3사, 제조사, 수입업체를 비롯해  VoLTE 인증 및 기술표준을 담당하는 국립전파연구원 및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VoLTE는 음성도 데이터로 변환해 LTE 망으로 전달케 하는 방식이다. 과거 3G 및 2G에서의 음성은 서킷(Circuit) 교환 방식으로 교환하는 것과는 차이가 있다.

앞서 우리나라는 소비자가 통신사를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는 '단말기 유심(USIM) 이동성 제도'를 도입했다. 이어 2013년부터는 LTE 단말에서도 유심이동성을 보장하기 위해 VoLTE을 도입했다. 통신 3사 가운데 후발주자인 LG유플러스는 3G망을 깔지 않아, 유심만 바꿔도 통신사를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게 하기 위해서는 모든 단말기에 VoLTE를 탑재하도록 한 것이다.

이처럼 VoLTE는 당초 소비자 혜택 확대를 위해 도입됐지만 최근 VoLTE 칩 탑재와 인증 비용 부담 등이 저가 단말의 출시와 수입을 가로막는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해외 저가 단말기의 경우에는 VoLTE가 탑재돼 있지 않은 경우가 흔하다.

이에 정부는 시장 내 실제 수요와 유심 이동성 완화 시 영향 등을 구체적으로 분석하기 위해 협의체를 구성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소비자 불편 최소화, 단말 구입 및 통신비 부담 경감, 기술 진화방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향후 개선방향이 결정돼야 한다는데 의견이 모아졌다.

앞으로 과기부는 분야별로 심도있는 논의를 거쳐 내년 1분기까지 최종적인 개선 방안을 확정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