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창규 KT 회장, '정치권 로비 의혹' 전격 경찰 소환
상태바
황창규 KT 회장, '정치권 로비 의혹' 전격 경찰 소환
  • 장지원 기자
  • 승인 2019.10.11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T홈페이지.

KT가 전직 정치인 등에게 자문료를 주고 로비에 활용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경찰이 황창규(66) 회장을 소환 조사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11일 경찰에 따르면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는 이날 오전 황 회장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업무상배임) 및 뇌물 등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그는 변호인과 함께 취재진 눈을 피해 이른 오전 경찰에 몰래 출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황 회장은 KT가 2014년 이후 전직 정치인 등 정·관계 인사를 고문으로 선임하는 과정에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경찰은 고문으로 선임됐던 정·관계 인사들과 황 회장의 측근으로 분류되는 김인회 경영기획 부문장(사장), 구현모 커스터머 앤드 미디어(Customer&Media) 부문장(사장) 등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는 등 수사를 진행했다.

지난 7월15일과 16일에는 경기 성남 KT 본사와 광화문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고, 김·구 부문장에 대한 대면 조사 이후인 지난달 24일 본사와 광화문 지사에 대한 3번째 압수수색도 단행했다.

이날 경찰은 황 회장을 상대로 KT가 정·관계 인사들을 고문으로 선임한 경위와 그 과정에서 어떤 역할을 했는지를 집중적으로 추궁할 예정으로 전해졌다.

KT에서 고문에 대한 위촉 권한은 위임이 가능했으나 최종 위촉 여부 결정과 고문 계약 기간, 예외적 자문료 산정 등은 회장만이 할 수 있었다고 한다. 황 회장은 고문 선임을 위임했다는 입장이라고 알려졌다. 

경찰은 황 회장에 대한 조사 내용을 토대로 사건 처리 방향을 고려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까지 입건 피의자는 황 회장 1명으로 파악되는데, 경찰은 고문 선임 과정에 관여한 다른 관계자에 대해 혐의가 상당하다고 판단하는 경우 추가 입건해 수사하겠다는 방침이다.

경찰은 KT새노조 등이 황 회장을 검찰에 고발한 사건을 수사지휘받아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당초 사건은 서울중앙지검 조사2부(부장검사 이영남)에 배당됐다가 수사지휘가 이뤄졌다.

고발 당시 노조는 "황 회장이 취임 이후 전직 정치인 등 권력 주변 인물 14명을 경영고문으로 위촉, 자문료 명목으로 월 400만~1300여만원의 보수를 지급해 20억원을 지출했다"면서 로비 의혹을 제기했다.

KT는 정관계 인사 14명을 2014~2019년 고문으로 두고 자문료 명목의 보수를 지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고문들 중에는 전직 국회의원, 의원 비서관,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 경찰 관계자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