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제주지사 “현 제주공항으로는 수요증가 감당 못한다”
상태바
원희룡 제주지사 “현 제주공항으로는 수요증가 감당 못한다”
  • 최연훈 기자
  • 승인 2019.10.08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원희룡 페이스북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기존의 제주공항 만으로는 늘어나는 이용객 수요를 감당할 수 없다며 확충 필요성을 강조했다.

원희룡 지사는 8일 오후 2시 제주도를 대상으로 한 국회 국토교통위 국정감사에서 “현재 제주공항으로 늘어나는 이용객 수요를 감당할 수 있느냐”는 이혜훈 의원(바른미래당·서울 서초구갑)의 질문에 “불가능하다”고 답했다.

이 의원은 현 공항 만으로 수요를 감당할 수 없다는 도민 공감대가 형성됐느냐고 물었고, 원 지사는 “도민 공감대는 있지만 반대 측에서 현 제주공항 활주로를 이용해 지금보다 항공기를 더 띄우라는 주장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제2공항 건설 반대측은 현재 제주공항에 있는 남북활주로를 이용해 항공기를 동서남북으로 띄우면 된다고 주장하지만 풍향 등을 고려하면 동시에 항공기가 이착륙하는 것은 불가능하고, 남북활주로를 사용하지 않는다는 전제로 제주시내 건축고도도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또 이 의원은 “현재 공항으로 늘어나는 이용객을 수용할 수 없다는 점과 건축고도가 높아졌다는 점을 설명하지 않았느냐”고 묻자 원 지사는 “1년 내내 토론을 통해 현 공항 활주로 확장이 불가능하다고 설명했지만, 반대측에서 승복하지 않고 있다”고 답변했다.

 원 지사는 “전문가 토론을 진행했지만, 반대 측은 전문가가 빠지고 도민이 결정하자고 말하고 있다”며 갈등도 전했다.
 
이 의원은 “전문가 의견을 들을 경우가 있고 전문가를 제외하고 도민의 의견을 들을 부분이 있지만, 참 혼란스러운 상황인 것 같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